미식일기/미식일기2015. 7. 13. 07:00


"어느 주말 저녁의 술상"

뜬금없이 생선 손질이 하고 싶을때가 있다. 딱히 회가 먹고 싶다기 보다는 손질, 그 자체의 매력에 빠져버린 것이다. 주변에서 손쉽게 구할 수 있는 횟감이라고는 참돔과 광어 정도다. 두 생선 중에 고르라면 역시나 참돔 쪽이 더 매력적인데다가 손질도 쉬운 편이다. 그래서 집 앞 수산시장에 있는 참돔 중 그나마 큰놈을 사와서 손질을 했다. 친구들끼리 모여있는 단체방에 손질하는 사진을 올렸더니 냄새를 맡은 '싸요'녀석이 대구에서 놀러오겠단다. 그렇게 급하게 만들어진 술자리.


▲ 주안상


집에서 다양한 야채절임을 준비할 수 없다보니 회 먹을때면 김치류를 꼭 내는 편이다. 한국의 김치들은 양념 맛이 강해서 회 맛을 좀 죽이긴 하지만 어머니께서 담은 김치는 많이 자극적이지 않아 제법 잘 어울린다. 


▲ 참돔회, 광어


참돔 등살 쪽은 껍질을 살짝 익혀 껍닥도미를 만들고 뱃살은 그냥 썰어냈다. 아직 많이 미숙하지만 점점 탈피가 익숙해지고 있다. 내장을 감싸고 있던 뱃살 부분은 따로 썰어내서 중간에 모아둔다. 전에 대상수산에서 주문한 3.3kg 짜리 광어 남은건 냉동해 뒀다가 녹혀서 썰었다. 


▲ 오징어 회


권줌마가 정말 좋아하는 오징어 회. 포를 뜨는 게 더욱 맛있지만 어딜가나 이렇게 채를 썰어준다. 다음에는 오징어도 직접 손질을 해봐야겠다. 


막상 사진을 보니 음식만 있고 같이 마신 싸요는 없다. 20살때 부터 이어온 인연인데 한동안 1년에 한번 볼까 말까 했는데 요즘 직장의 거리가 가까워 지니 자주 보게된다. 정말 철없던 그 시절 이야기 하면서 술잔을 부딪혀 가니 어느새 새벽이다. 다음에 또 이렇게 즐겁게 마실 수 있겠지.


http://sukzintro.net


- 끝 - 

Posted by 불량식객 불량식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게 따님이 외치던 오징어회?

    2015.07.21 10: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