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놀자와 함께한 어느 주말"

한 주가 중간쯤 지나면 그 주말에 무얼할 지 고민에 사로잡힌다. 어디를 놀러갈까? 무얼 먹을까? 늘 하는 고민이지만 즐겁기만 하다. 얼마 전 자기는 주문도 안해봤으면서 연어 주문하는 곳을 추천한 송놀자 덕분에 정말 맛있는 연어를 먹었었다. 그 맛을 잊지 못해 한번 더 주문할까 했는데 녀석이 자기것도 같이 주문해서 같이 먹자고 한다. 여자친구와 놀러오겠다며.. 이왕 잔치를 할거면 확실하게 해야되지 않겠는가? 녀석이랑 상의 끝에 여러 음식을 준비해봤다.



직접 장만한 회 한 접시. 왼쪽부터 껍닥도미, 참돔 뱃살, 연어, 도화새우 회, 연어 초절임. 집 앞 수산시장에서 작은 활 참돔을 한마리 사와서 등살은 유시모리 해서 껍닥도미로 장만하고 뱃살은 그냥 썰어냈다. 연어를 먹기 좋은 크기로 두껍게 썰고 그 옆에는 연어 초절임과 도화새우를 회로 조금 냈다.


양식이지만 제철맞은 참돔이야 말을 해서 무얼하며 풍부한 지방의 연어는 또 어떠한가? 서해의 가을 새우 말고도 이제는 다시 동해의 새우가 맛있어질 때가 왔다. 큼직한 도화새우는 비싸지만 그 가치는 충분하다.



약간의 추가금액을 내면 연어 머릿살을 구할 수 있다. 덕분에 오랜만에 연어 머리 구이도 맛을 본다. 연어 구입은 연어야에서 할 수 있다.



자주 가는 단골집에서 부요리로 나오는 연근 튀김을 따라해봤다. 연근이 작은 데다가 튀기는 시간이 맞지 않아 영 실패 했지만 구색 갖추기에는 부족함이 없다.



도화새우의 머리는 튀겨서 낸다. 안그래도 녹진한 내장이 풍부한 맛을 내지만 기름을 만나면 무엇과도 비교할 수 없는 맛을 낸다.



몸통은 소금위에서 적당히 구워주자. 통통한 새우살의 쫄깃함과 풍부한 단맛과 감칠맛을 느낄 수 있다. 꽃새우의 단맛과 닭새우의 풍부한 내장의 맛을 동시에 느끼게 해주는 도화새우는 정말 최고의 식재료다.



머리크기가 정말 어마어마하다.



남은 횟감을 다 썰어내자. 연어는 썰때마다 약간 변화를 준다. 평썰기(히라츠쿠리)도 맛있지만 얇게 깎아 썰기(소기츠쿠리)도 아주 매력적이다.



연어에는 케이퍼가 빠질 수 없다. 케이퍼의 꽃봉오리를 피클로 만든 녀석인데 초생강 처럼 입안을 깔끔하게 해주는 효과가 있다.



무순이 없어서 새싹으로 대신한다.



이번에는 송놀자가 요리 솜씨를 뽐낸다. 연어 간장 구이를 하려고 했는데 덜익은 연어살을 집게로 잡아 버리는 바람에 살이 조금 뭉개졌다. 



나름 소스로 플레이팅을 한 연어 간장구이. 맛은 나쁘지 않았으나 뭔가 부족한 감이 있다.



바롱 레스탁 화이트 와인 한병을 다 마셔버렸다. 



요즘 요리에 심취한 송놀자



뭔가 부족한 연어구이에 인공호흡을 가하기로 했다. 우선 새싹을 가득 올려준 후..



와우 드레싱을 듬뿍 뿌리니 정말 맛있는 새로운 연어 요리가 탄생했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다시 포스팅을 할 예정이다. 


"마무리"

요즘 집에서 너무 잘 해먹다 보니 상대적으로 맛집 글이 많이 줄었다. 근데 밖에서 먹는 것 보다 집에서 먹는게 더 맛있다 보니 굳이 나갈 필요성을 못 느끼겠다. 과연 내가 부산에 계속 있었다면 이렇게 까지 많은 음식을 집에서 해 먹었을까? 그건 아니겠지만 지금은 지금 나름의 행복을 느끼고 있다. 앞으로 또 어떤 요리들을 집에서 만들어 먹을지 알 수는 없지만 이렇게 주말에 함께 보낼 친구가 있다는 그 사실만으로도 즐겁다.


http://sukzintro.net


- 끝 -




Posted by 불량식객 불량식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연어 대가리 맛있겠다..

    그건 그렇고 플레이팅..?

    2015.04.16 19: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