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어 vs 꽁치, 청어 과메기를 맛보다"

어느 일요일 오후, 종길동 영감 한테 전화가 왔다. 두서없이 일단 집 앞으로 나오란다. 나갔더니 뭔가 가득 들어있는 비닐 봉지 하나를 건네고는 출근한다고 가버렸다. 형은 나에게 뭘 건네고 간 것일까? 바로 포항에서 사온 청어 과메기다. 이 청어 과메기가 의미가 있는 이유는 청어잡이가 수월치 않아 한동안 꽁치 과메기만 먹어오다가 최근에 다시 부활한 과메기의 원조 격이라 할 수 있겠다. 청어로만 만들다가 청어가 없어져 꽁치로 대체 되었다고도 하는데 확실한건 아니다. 아마 두 가지로 같이 만들다가 청어가 잘 안 잡혀서 꽁치만 남은 쪽이 더 맞지 않을까?


과메기라는 말의 어원은 눈을 꿰어 만들었다는' 관목(貫目)'에서 유래 되었는데 목이 포항 사투리로 '메기'라고 하여 관메기가 되었고 점점 과메기라고 변했다고 한다. 과메기라는 말의 유래는 이렇고, 그럼 과메기란 무엇이냐..? 겨울동안 얼렸다 녹였다를 반복해서 먹는 반건조 생선이라고 할 수 있겠다. 명태로 치면 황태 같은 느낌이라고나 할까? 



영감이 던지고 간 봉지, 경동 수산이라고 적혀 있는데 검색해 보니까 홈페이지도 있다. 전국 어디서든 주문해서 먹을 수 있는 듯 하다. 영감이 이 청어 과메기를 구하기 위해서 가게만 10군데 정도 돌아다녔다고 하는데.. 청어 잡이가 다시 원활해 져도 아직 구하기가 힘든가 보다.



봉지에서 꺼내면 이렇게 종이 봉투에 과메기가 싸져있다. 본격적으로 시작하기 전에 맛을 볼까 해서 열어봤더니..



이렇게 손질이 안 된채로 가득 들어있다. 하... 종길동 영감.. 이건 분명 날 고생시키기 위해 일부러 그런거다.



청어를 한마리 잡아 들어올려보면 반으로 갈라져있고 꼬리 부분은 이어져있다. 그럼 본격적으로 손질을 해볼까? 손질을 위해 목장갑을 끼고 그 위에 위생장갑을 꼈다.




우선 과메기 분리를 위해 꼬리 부분을 잘라준다. 끝 부분은 딱딱해서 먹기가 힘드니 대충 보고 안 딱딱한 부위까지 과감하게 잘라주자. 




그러고 나면 이런 상태가 된다. 청어 과메기의 풍부한 기름이 내뿜는 윤기가 느껴지는지?



그 다음은 가위로 머리쪽 부분을 살짝 잘라준다. 



가위가 아니라면 이렇게 칼로 넣어줘도 된다. 이쪽이 더 편하다.



칼이 살을 파고 들어 껍질에 닿으면 칼을 빼고 껍질을 살살 긁어주면 이렇게 일어난다. 



그럼 껍질을 이렇게 손으로 잡고 사정없이 뜯어주자.






이렇게 껍질이 벗겨지면 완성이다. 이제 먹기만 하면 된다.



손질이 다 된 과메기들.




예쁘게 접시에 담아내자. 



손질이 끝나자 마자 도착하는 종길동 영감.. 우리집에 CCTV를 달아 놓은게 분명하다. 도와주기 싫어서 시간 맞춰 왔을거야..



과메기 시식을 도와줄 각종 도우미들



장모님이 만들어주신 돌게로 만든 간장게장도 조금 내고..



굴을 넣어 시원하게 끓인 시락국




그리고 메인 과메기



집된장과 마늘, 청양고추



그리고 김도 준비한다.



쪽파와 상추



그리고 과메기의 맛을 한껏 끌어 올려줄 우리를 살아가게 만드는 힘을 주는 소주.



과메기만 먼저 먹어보는 종길동 영감



이렇게 싸먹는다.


"마무리"

다시마를 준비 못한게 아쉬웠지만 정말 맛있게 먹은 저녁식탁 이었다. 과메기를 생 미역에 많이들 싸드시는데 다시마에 싸드시는 걸 추천한다. 그 이유는 다시마는 미역처럼 물이 많이 흐르지 않는 데다가 형태를 유지하는 게 쉬워서 쌈으로 먹기에도 참 편하다. 그리고 최고는 다시마의 터질듯한 그 감칠맛이 과메기의 맛을 한층 더 느낄 수 있게 한다.


어쨋든, 청어 과메기를 먹어봤으면 꽁치 과메기와 그 비교를 하는 것이 도리가 아닐까? 우선 처음 씹었을 때의 느낌은 비리지만 비리지 않은.. 기분 나쁜 비릿함이 아닌 깔끔하고 행복한 비릿함이다. 마치 멸치의 비릿함과 비슷하다. 고소한 비릿함이라고나 할까? 멸치를 먹으면서 사람들이 비리다고 안 먹진 않잖아? 그리고 깊숙히 이빨을 넣어 씹어내면 안으로는 부드러우면서 쫄깃한 속살이 반겨준다. 그리고는 강렬한 고소함과 감칠맛이 온 입안을 휘감는다. 정말 여태 먹어본 과메기 중에 최고였다. 


사실 나는 작년까지만 해도 과메기의 매력을 다 알진 못했다. 취향은 존중하지만 배척은 안한다는 나의 신조를 지키기 위해 눈 앞에 있으면 먹지만 딱히 찾아서 먹지는 않았다. 지인들이 과메기를 좋아하지 않는 게 가장 큰 이유였지 않았나.. 라는 핑계도 한번 대본다. 과메기를 만드는 생선 자체가 비린내가 많이 나는 생선인데 상급의 과메기를 많이 접해보지 못한 이유도 있겠다. 


하지만 단골 술집에 가면 정말 상태가 좋은 과메기를 내주곤 했는데 그게 가끔 먹으면 고소한 그 맛이 아주 매력적이었다. 그렇게 해서 과메기에 대해 각성한 것이 바로 작년이다. 작년에도 종길동 영감과 집에서 과메기 파티를 벌인 적이 있는데 올해도 날이 추워지니 그 맛이 생각이 나더라. 종길동 영감 덕에 이렇게 귀한 청어 과메기도 맛보고 나는 이래저래 참 행복한 놈인가 보다. 


http://sukzintro.net


- 끝 - 

Posted by 불량식객 불량식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해롱이

    저 포항근처 사는데요 지금 먹어면 안되요 날씨가 따뜻해서 얼었다 녹았다 해야 하는데 따뜻해서 잘못먹고 실려가거나 해태줄똥 쌉니다

    2014.11.21 11:58 [ ADDR : EDIT/ DEL : REPLY ]
  3. 김진관

    요기에 빠진거.... 물미역하고 상추보다는 배추 속이 더 맛납니다

    2014.11.21 13:29 [ ADDR : EDIT/ DEL : REPLY ]
  4. 수기

    미나리하고 물미역하고 김에 과메기 말아서.초장찍어먹는데...아주 맛납니다..

    2014.11.21 13:54 [ ADDR : EDIT/ DEL : REPLY ]
  5. 동네

    과메기 좋아하는 1人으로... 청어가 아닌 꽁치로 사료됩니다.
    청어 과메기를 몇번 먹어봤는데 크기가 조금 더 크고요 색도 저만큼 진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제 입맛에는 꽁치가 훨씬 고소하고 맛나더군요. ^^
    청어 과메기는 찾아보기 힘들다... 란 메리트 이외에 꽁치보다 나은 점이 없다는 느낌이었습니다.
    물론 제가 정말 맛있는 청어과메기를 못먹어봐서 그렇게 느꼈을수도 있구요.

    2014.11.21 14:02 [ ADDR : EDIT/ DEL : REPLY ]
  6. 꽁치입니다.
    청어는 더 넓적합니다.^^

    2014.11.21 15:09 [ ADDR : EDIT/ DEL : REPLY ]
  7. 안섬

    위에 사진보니까 껍질벗기기전에 비늘모양 있는거 같은데? 있드죠? 그럼 청어 맞는데...벗겨놓으니 꽁치랑 비슷해서 다들 꽁치라 하누먼...

    2014.11.21 15:38 [ ADDR : EDIT/ DEL : REPLY ]
  8. 맛접

    바다가 사신다면 미역 비스무리한 곰피에싸서 드셔요 맛나요

    2014.11.21 15:49 [ ADDR : EDIT/ DEL : REPLY ]
  9. 푸하하~ 사진은 꽁치같네ㅋㅋ
    담에는 누가봐도 청어스러운걸로 먹으면되지,,
    혼란을 줘서 미안하고 내 맘이 아프다.
    그런 의미에서 니가 술사라 ^^&

    2014.11.21 16:07 [ ADDR : EDIT/ DEL : REPLY ]
  10. mlron

    하하 여기가 청어인가 꽁치인가로 열렬한 토론의 장이 펼쳐지는 곳인가요?? 어쨋거나 맛있게 먹었고 맛있어보이니 된거같습니다 ㅎㅎ

    2014.11.21 16:39 [ ADDR : EDIT/ DEL : REPLY ]
  11. 다일레마

    청어과메기네요...초고속소화 예상 ^^

    2014.11.21 16:40 [ ADDR : EDIT/ DEL : REPLY ]
  12. 고길동

    CCTV 뿜었습니다 ㅋㅋㅋㅋ 맛있게 드셨습니까 참 행복 하게 사시네요 ^^

    2014.11.21 17:14 [ ADDR : EDIT/ DEL : REPLY ]
  13. 꽁치과메기가 학실합니다

    이거 청어아님니다
    청어는 비늘이많고 가시가 훨씬 많습니다 그리고 고기가
    꽁치는 길고 날렵하게 생겼고 청어는 붕어보단 날씬하지만 꽁치보단 3배정도로 통통합니다
    그리고 청어는 저렇게 껍데가 벗겨지지않고 고기가 찟어지고 살이 터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참고로 전 포항사람이며 어린시절부터 청어와 꽁치과메기를 먹어보고
    직접 과메기를 집에서 건조까지해서 먹던 사람입니다
    어디 저걸 청어과메기라고 하시는지 봉지만 청어과메기라고 생각합니다

    2014.11.21 17:39 [ ADDR : EDIT/ DEL : REPLY ]
  14. 경동수산에 확인했습니다

    방금 경동수산에 전화해서 확인했습니다
    꽁치가 맞구요 봉지만 청어과메기 봉지랍니다
    그리고 청어는 포항보다 더위쪽인 영해나 울진쪽에서 많이 하며
    지급 브랜드화해서 생산하고 있습니다

    2014.11.21 17:50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저도 경동수산에 확인했습니다. 청어라고 합니다. 제 블로그 사진 저장하셔서 경동수산에 보내보세요. 허위사실 유포하지 마시길 바랍니다.

      2014.11.21 21:44 신고 [ ADDR : EDIT/ DEL ]
  15. 업체에 전화 및 사진 문의하였습니다
    청어 맞구요
    증거는 꼬리길이입니다
    궁금하신분들은 꽁치랑 청어
    생선때 사진만 검색해보셔도 아실듯,,,
    판매에 대한 부분은 생산량이 소량이라
    그때그때 다르다고합니다
    이상 보고드립니다

    싸우지마시고 청어든 꽁치든
    맛있게들 드세요~~

    2014.11.21 18:54 [ ADDR : EDIT/ DEL : REPLY ]
  16. 하아아

    포항 과메기에 상드기 형님예산 엄청 내려갔지요.
    과메기 보면 사기꾼 형제 생각나서 토할 거 같아요.

    2014.11.21 20:07 [ ADDR : EDIT/ DEL : REPLY ]
  17. 얼큰이

    저는 제주에서 과메기를 17년째 장사하고 있어요 포항과메기
    얼큰이 해장국인데 인기짱 ㅋㅋㅋㅋㅋ

    2014.11.21 20:57 [ ADDR : EDIT/ DEL : REPLY ]
  18. 시락국

    호ㅗ호호 시락국 ............. 아 지방마다 이름이 다르구나. 시래기 ........... 시락국 ........ 삶아서 말려야되는데 삶기 귀찮아서 그냥 말리면 부스러지고 질기고 ........ 허나 걱정마라. 소주를 부어 삶으면 된다. 연해진다.

    2014.11.21 21:31 [ ADDR : EDIT/ DEL : REPLY ]
  19. 햄아 그냥 불러서 한입씩 매기주라 묶고 싶으가 안달난 사람들 많네

    2014.11.21 21: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ㄴㅇㄷㅈㄱㄷㅈ

    비릿...... 광고...

    2014.11.21 21:52 [ ADDR : EDIT/ DEL : REPLY ]
  21. 재외국민

    사진 잘 감상했는데..
    신문지위에 생선을 올려놓고 기름을 빼는걸 보고...
    화약약품 성분이 묻어있을텐데...
    역시 한국인들은 지혜를 모르는 어리석은 민족이지요.
    부정해선 안됩니다.
    그럼 핑계와 변명이 기다리겠죠?

    2014.11.21 23:29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