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명품돼지 흑돈 버크셔K 구이 :: 18일 숙성 버크셔K 삼겹살, 목살 구이 :: [명품식탁K]
    미식일기/명품식탁K 2014. 11. 1. 07:00
    SMALL


    "명품돼지 흑돈 버크셔K를 먹다"

    처음에는 취미로 시작한 블로거 생활, 어언 많은 세월이 흘렀다. 나의 직업은 따로 있지만 점점 더 맛에 대한 연구를 많이 하고 공부를 하게 되었다. 알면 알수록 신비롭고 어려운 맛의 세계를 알아가다 보면 한국에서 알게되는 분이 한분 계신다. 바로 '황교익' 선생님이다. 그분과 친분이 있는건 아니지만 적당한 호칭이 떠오르지 않아 그냥 선생님(이하 황 선생님)이라고 언급하기로 했다. 그분의 어마어마한 음식에 대한 지식에 매료되어 TV를 보지 않는 내가 관련된 프로그램(계절의 식탁 등)도 찾아서 보고 책도 사서 읽는 중이며, 황 선생님의 블로그에 가서 틈틈히 맛 칼럼을 읽고 있다. 


    혼자 독학을 해오던 것 보다 짧은 시간내에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고 그 분이 추천(?)하는 식재료를 판매하는 쇼핑몰인 '명품식탁K(http://www.goodtable.co.kr)'를 알게 되었다. 그곳에는 내가 전부터 관심을 가지던 왠만한 식재료들을 다 판매하고 있었다. 처음으로 시켜 먹어볼 계획을 했던건 드라이 에이징 숙성한우 '서동한우(http://sukzintro.net/645)' 였는데 직접 부여에 가서 먹었기 때문에 잠시 미뤄두기로 했다. 그래서 선택한 게 바로 계절의 식탁에서 관심있게 보았던 '흑돈 버크셔K'다 


    홈페이지의 글들을 읽어보면 한국의 흑돼지들은 거의가 잡종이라고 한다. 하지만 이 버크셔는 세계에서도 최상급에 드는 돼지 품종인데 '박화춘 박사'가 순종을 들여와서 한국형으로 개량 후 '다산 버크셔'라는 이름으로 품종등록을 했다고 한다. 그래서 현재는 유일하게 품종등록이 되어있는 버크셔란다. 재미없는 이야기 지만 이런 식재료의 역사를 아는 것도 중요한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그럼 맛을 보도록 하자. 



    이렇게 아이스박스로 배송이 왔다. 수요일 저녁에 주문을 했는데 금요일에 발송이 되어 토요일 오후에 도착했다. 다행히 주말을 넘기지 않고 와서 마침 구미에 내려와 있던 녀석과 함께 맛을 볼 수 있었다. 



    박스를 개봉하니 아이스 팩과 함께 명품식탁K 소개 전단과 버크셔K 소개 전단 등이 들어있다. 




    주문은 삼겹살 1kg, 목살 600g으로 선택했다. 너무 한 부위만 먹으면 질릴 거 같아서.. 사실 아직 맛이 검증된 상태가 아니라 1kg 만 하려고 했으나 턱없이 모자랄 것 같아서 눈 딱감고 1.6kg을 주문했던 것이다. 




    버크셔K에 대한 각종 설명들이 자세하게 적혀있다. 생김새에 대한 설명, 왜 이 품종이 맛있는지에 대한 설명 등이 아주 자세히 나와있어 마치 책읽는 기분으로 재밌게 읽어볼 수 있다. 설명에는 소고기보다 더 맛있다고 하는데 과연 그럴까? 실제 일본 가고시마 에서는 버크셔가 소고기보다 더 비싸게 팔린다고 한다. 




    진공 포장이 아주 잘 되어있다. 포장 겉에서 봤을때도 지방이 아주 깨끗하다는 걸 눈으로 확인할 수 있다. 




    그럼 개봉해서 구울 준비를 해볼까..?



    고기 또라이 쿄



    기름이 상대적으로 작은 목살을 굽기 위해 화로와 비장탄을 준비했다. 숯불구이를 하면 더 맛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 결과는..



    그리고 넓은 전기불판도 준비.




    내가 고기 담다 말고 삼겹살을 돌돌 말고 있으니 쿄 녀석이 버섯과 쌈야채를 가지고 와서 데코레이션을 한다. 한술 더 뜨는 놈이다. 



    먹음직 스러운 목살



    그리고 한국인들이 사랑하는 삼겹살



    마트가서 사온 유기농 쌈야채



    마치 고기집 같은 분위기를 내주는 미니 식판에 각종 도우미들을 담아낸다. 



    맛있는 파김치도 준비하고..



    고기맛을 최대한 느끼게 해줄 국산 소금(천일염)도 준비했다. 자 이제 준비는 끝났으니 고기를 구워볼까?



    우선 목살을 숯불위에 올렸는데... 숯과 고기의 거리가 너무 가까워서 아무리 나라도 정상적으로 고기를 구울 수가 없었다. 타지는 않는데 지방이 숯에 떨어지면서 연기와 그을음이 너무 발생해서 결국 한 덩어리만 굽고 포기했다. 돼지고기는 그냥 전기불판에 구워 먹는 걸로 해야겠다. 



    그렇게 처음 숯불로 구워낸 목살이 나왔다. 어두워서 사진이 조금 이상하게 나왔네.. 아무것도 찍지 않고 맛을 본다. 헉..! 정말 맛있다. 이게 무슨 돼지란 말인가..? 자세한 설명은 후에 하도록 하겠다. 




    결국 전기불판에 모든 고기를 굽기로 결정했다. 한번에 고기를 다 맛보기 위해 두가지 부위를 올렸다. 양송이 버섯과 새송이 버섯은 당연히 덤으로 올려준다. 



    이렇게 먹음직 스러운 한 상이 차려졌다. 고기 구우랴 사진 찍으랴 나도 참 바쁜 놈이다. 쿄 녀석이 잘 구우면 이 고생을 안해도 될텐데.. 정말 송놀자의 부재가 이렇게 클 줄이야..



    크리미하고 고소한 지방맛이 인상적이었던 버크셔K의 삼겹살



    삼겹살을 리필해서 굽고..



    파김치에 마늘, 청양고추, 새우젓갈 넣고 쌈도 싸먹어 본다. 육향이 뛰어나서 쌈을 싸먹어도 버크셔K의 존재감은 확실하다. 



    이 버크셔K의 지방에는 불포화지방산이 많이 포함되어 있어 좀 더 신경을 안쓰고 먹어도 된다고 한다. 



    그렇다면 이 흘러내리는 기름에 김치도 구워 먹어야지. 진정 꿀맛이다. 어느 정도로 맛있냐면..



    한점 먹으면 이렇게 눈 돌아갈 정도?



    권여사가 파김치도 구워 먹으면 맛있다고 해서 구워본다. 완전히 숙성이 안되어서 그런지 개인적으로는 그냥 먹는게 더 맛있다. 역시 신김치를 구워야 맛있단 말이야.



    조금 늦게 도착한 종길동 영감, 역시 맛있는 건 나눠 먹어야지. 뛰어난 미각을 가지고 있는 영감의 견해가 궁금하다. 한점을 먹고난 영감의 반응은.. 


    종길동 : 음.. 맛은 있는데..

    나 : 맛은 있는데?

    종길동 : 아.. 맛있다. 뭔가 단점을 찾을려고 했는데 찾을 수가 없네

    나 : 나도 그래, 그냥 맛있다. 이런 돼지는 처음이다 진짜.



    고기가 마지막이라는 사실이 이렇게 아쉬웠던 적이 있었던가?


    "마무리"

    사실 이 버크셔K를 주문할 때만 해도 긴가민가 했었다. 과연 돼지가 그렇게 맛있을까? "한국인은 정말 맛있는 돼지고기를 한번도 먹어본 적이 없습니다." 라는 자신감 넘치면서도 건방지기도 한 문구를 봤을때는 솔직한 말로 코웃음도 쳤었다. 그런데 왠걸? 처음 한 점을 입에 넣는 순간 나도 모르게 감탄사가 새어 나왔다. 우와. 처음으로 맛 칼럼니스트 '황 선생님'과 공감대가 형성되는 순간이었다. 


    버크셔K를 소개하는 전단에 소개된 모든 내용들이 다 사실이었다. 첫째로, 부드러우면서도 쫄깃하다. 정말이다. 이게 근섬유 조직때문이라고는 하는데 내 혀가 현미경이 아닌 다음에야 그런건 모르겠고 느낀 그대로를 표현하고 싶은데 수식어가 저것 뿐이다. 부드러우면서도 쫄깃한 식감. 그리고 그 육즙의 풍미가 강하게 다가온다. 쉽게 말해 육향도 아주 진하다. 하지만 돼지 누린내가 아니다. 


    그리고 둘째로 단맛이 있다. 설명 그대로 너무 많이 익혔을때가 아닌 적당히 익혔을때 아주 약하게 단맛이 올라온다. 돼지고기 특유의 지방의 고소함 사이에 숨어있는 단맛. 근데 이 부분은 언급이 되어 있지 않았으면 찾지 못했을 것이다. 아마 그 맛에 매료되어 신경도 안쓰고 먹었겠지. 


    마지막으로 지방이 굉장히 쫄깃하다. 버크셔K의 지방에 수분 함량이 낮아서 그렇다고 한다. 성분을 내가 알 겨를이 없으니 별로 중요한 부분은 아니다. 하지만 본인은 느끼한 걸 싫어해서 지방 덩어리를 그렇게 좋아하지 않는다. 특히 돼지 비계의 흐물거리는 식감은 별로다. 근데 이건 지방만 따로 먹어도 맛있다. 조금 많이 구웠을때는 약간 아삭거리는 식감도 가지고 있다. 아까 쌈을 싸먹을때 육향이 뛰어나 버크셔K의 존재감이 확실하다고 했는데 이 지방의 쫄깃함 때문에 식감적인 부분도 존재감을 확실히 드러내고 있다. 


     가끔 누린내가 받쳐서 돼지고기를 검증된 집이 아니면 선호하지 않는 다는 말을 자주 해왔는데 이 녀석이라면 맨날이라도 먹을 수 있겠다. 왜 그렇게 명품돼지라면서 호들갑을 떨며 광고를 하는지 알 수 있었다. 쿄 녀석도 그 맛에 반해 다음에 부산 갈때 미리 주문을 하고 내려가 부모님과 같이 먹고 싶다고 한다. 


    아.. 이렇게 자꾸 맛있는 것만 먹으면 다른 걸 먹기 힘들텐데.. 그럼 그냥 이렇게 좋은 것만 먹으면 되지 뭐. 자 다음에는 어떤 '진짜' 식재료를 먹어 볼까나?


    http://sukzintro.net


    - 끝 -


    LIST

    댓글 12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