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면기행/농심2014.08.09 12:00


"농심의 비빔면"

나에게 최고의 비빔면은 언제나 '팔도 비빔면'이고 최근에 맛있게 먹고 있는 제품은 '팔도 쫄 비빔면'이다. 둘다 팔도 제품인데, 비빔면의 선두주자라 그런건지 확실히 다른 회사의 제품보다는 맛있다. 라면계의 최고 강자인 농심 입장에서는 자존심이 상할 법하게도 비빔면 자리는 언제나 팔도가 1위를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에 농심의 '찰비빔면'이 New 를 달고 나오면서 조금 맛도 개선되고 주변 지인들이 괜찮다는 평가를 해서 한번 먹어보기로 했다. 



포장 전면, "군침도는 새빨간 찰비빔장!" 이라는 문구를 내세우고 있다. 근데 포장에 찍힌 라면 사진이 뭔가 이상한데.. 이미 다 비벼진 비빔면 위에 소스가 또 뿌려져 있다는 점이다. 



뒷면은 끓이는 방법과 영양성분 등이 나와있다. 



아침부터 한끼도 먹지 못해 두개를 준비했다. 사리는 사각형이고 스프는 비빔장 스프 하나만 들어있다. 농심 라면의 경우 원형 사리와 사각 사리 두 가지 종류가 있는데 나누는 기준을 모르겠다. 비빔형태의 라면, 국물 라면 기준도 아니고 각 제품마다 지멋대로다. 이 찰비빔면의 사리는 '안성탕면' 사리와 흡사한다. 



면이 다 익으면 채를 이용해 빡빡 깨끗이 씻어준다. 이 때 찬물로 해야함을 잊지마시라. 끓었던 면이 찬물을 만나면서 탱글탱글 해지고 더 맛있어진다. 개인적으로는 한번 씻은후 냉장고에 있던 생수로 한번 헹궈서 다시 물을 털어주는 방법을 자주 이용한다. 



준비된 면을 양푼에 담아주고 양념을 넣는다. 그리고 참기름 한방울과 매실청 약간은 비빔면에 대한 매너다. 너무 많이 넣으면 맛을 해칠 수 있지만 소량만 넣는다면 고유의 맛을 잘 살린채 더 맛있게 먹을 수 있다.



완성, 자 그럼 오늘의 도우미는 뭘로 할까나..?



오? 김치 냉장고를 뒤지니 못보던 열무김치가 있다. 아무래도 저번에 장모님이 오셨을때 놔두고 가셨나 보다. 근데 김치통 하나에 가득차 있던데..? 이런 비빔국수류를 먹을때는 물김치를 선호하지만 오늘은 왠지 이 녀석이 땡긴다.



이젠 혼자서도 잘하는 젓가락 샷. 열무김치 올려서 이렇게 한 젓가락씩 후루루.



다이어트로 인해 아무리 양이 줄었다 한들 비빔면 2개쯤은 우습다. 


"마무리"

먹고난 후의 느낌은 '역시 농심이다' 였다. 면도 적당한 두께에 쫄길한 식감이고 양념의 맛도 아주 만족스럽다. 정말 농심이 비빔면계에서도 1위를 탈환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팔도가 긴장해야 되겠구나 싶기도 하다. 


하지만 뭔가 아쉬운 점이 있다. 타 사의 비빔면들은 뭔가 각각의 특징이 있는데 이 제품은 뭐가 특징인지 잘 모르겠다. 다른 제품은 사과 과즙을 함유 했다던지(팔도), 열무가 들었다던지(삼양), 메밀로 면을 만들었다던지(오뚜기) 등의 제품을 소개할때 저마다의 내세우는 점이 있다. 하지만 이건 그냥 군침도는 새빨간 비빔장? 뭔가 아쉬운 부분이다. 앞으로의 농심 제품에 또다른 혁신을 기대하면서 오늘 포스팅은 여기까지.


http://sukzintro.net


- 끝 -

Posted by 불량식객 불량식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열...얄무김치다...!

    2014.08.09 12: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나는 그냥 농심 비빔면이 제일 낫도라 ㅎ
    오리지날의 맛인듯 ㅎ

    2014.08.10 18: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포장 사진 보고 뭔가 다른 스프가 있는건가 기대했는데 별일 없군..

    2014.08.10 20: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