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면기행/삼양2014.07.15 07:00


"볶음 라면의 새로운 강자"

대한민국 라면계 볶음라면의 최강자는 역시나 '농심'의 '짜파게티'이다. 짜파게티의 아성을 깨기위해 수많은 볶음라면이 등장했지만 상대가 되지 않고 모두 기억속에서 잊혀져 갔다. '삼양'에서 종류는 다르지만 볶음라면인 '간짬뽕'을 야심차게 출시했지만 일부 매니아들을 제외하고는 찾는 사람이 없는게 현실이다. 

 

하지만 그 후속작 격으로 이 녀석은 뭔가 무게감이 다르다. 서서히 입소문을 타기 시작하면서 점점 인기를 끌고 있는 '불닭볶음면' 을 한번 먹어보았다. 사실, 이미 '염라면(불닭볶음면 + 틈새라면)'을 리뷰를 한번 한 마당에 이걸 안 먹어봤겠냐 마는 포스팅을 한 적이 없어서 해보기로 한다.



강렬한 표지. 겉 보기만 봐도 아주 매워 보인다. 뭐 한국 라면 스코빌 지수 4위라지?


※스코빌 지수(SHU) : 고추류의 매움단위를 나타내는 지수



뒤면, 조리 방법과 얼마나 매운지 자랑이 나와 있다. 낙관이 왼쪽 위에 찍혀 있어 보이는 건 당신의 착각일 뿐이다.



봉지를 개봉하면 사각형의 면과 후레이크, 액상 스프가 들어있다.



물이 끓으면 면을 넣어 익혀주자.



면이 어느정도 익었다 싶으면 물을 조금만 남기고 따라 주자. 너무 다 따라 버리는 것 보다 이렇게 조금 남겨서 한번 더 볶아주면 면에 양념이 잘 배여 더 맛이 좋다.



다 익힌후 접시에 예쁘게 담아 후레이크를 뿌려주면 완성이다.



간단하게(?) 한 그릇 끝.


"마무리"

매운걸 잘 먹는 편인데 이건... 뭐랄까? 정말 강렬하게 매운 맛이다. 먹고 있으면 머리 끝에서 부터 땀이 나기 시작하고 몇 젓가락이 입에 들어가고 나면 입 주변이 따끔거리기 시작한다. 사실 왜 이름을 '불닭 볶음면'이라고 지었는지 잘 모르겠다. 불향이 조금 나나? 싶다가도 너무 맵다보니 솔직히 맛이라는게 거의 안 느껴진다. 그리고 굳이 '닭'이라는 이름을 넣었으면 닭 고명이라도 조금 넣어주던가..


라면 두개 정도는 그냥 먹을 수 있는데도 이 걸 두개까지 먹고 싶지 않다. 않다기 보다 두개까지 먹을 자신이 없다고 표현하는게 더 맞을 수도 있다. 먹기야 다 먹겠지만 내 구강 내부는 엄청난 고통을 호소하겠지. 근데 문제는 여기서 부터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라면이 자꾸 생각 난다는 것이다. "와 맛있다!" 보다는 "아 맵다! 맵다! 맵다!! 근데.. 음, 괜찮은데?" 정도의 느낌이라고나 할까?


식사용으로 먹기에는 조금.. 무리가 있다고 생각하고 야식용으로 딱 좋은 그럼 제품이 아닐까 생각한다. 하지만 솔직히 매운거 못 드시는 분들께는 전혀 추천하지 않는다.


http://sukzintro.net


- 끝 - 

Posted by 불량식객 불량식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맛이 너무나도 궁금한데 너무 매워서 맛을 제대로 느끼기 힘들다면....좀 생각해 봐야겠네요. ㅋ

    2014.09.15 10: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