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면기행/농심2013.05.28 19:00


"대한민국 1위 라면"

대한민국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라면은 과연 무엇일까? 그것은 바로 부동의 1위 '신라면'이다. 맛이라는게 여러번 얘기하지만 주관적이기 때문에 사람마다 평가하는게 다르다. 하지만 가장 많은 사람이 사먹는다는 건 그만한 이유가 있기 때문이다. 라면기행을 시작하면서 사실 이 녀석을 제일 먼저 해야한다고 생각했는데 어느 새 9편에 이르게 되었다. 본인이 가장 좋아하는 라면이기도 한 '신라면'을 한번 먹어보도록 하자.



너무나 익숙한 포장. 매울 辛 자가 크게 그려져 있다. 어릴때부터 한번도 안 바뀐거 같은데.. 예전 인터넷에 플래쉬로 재밌는 자료를 만들던 '오인용' 이라는 팀이 있었는데 그 팀의 작품중 '연예인 지옥'이라는 군대 만화가 있었다. 거기서 저 매울 신자의 위 획을 지워서 '푸'라면이라고 불렀던게 기억이 난다. 푸라면이라니.. :)



건더기 스프와 분말 스프가 들어있다.



늘 그렇듯이 라면을 다 뜯어서 이렇게 정리를 한다. 면이 역시 둥글다. 농심의 라면들은 주로 이런 둥근 형태로 이루어져 있는데 저번 안성탕면만 유독 사각면이다.



냄비에 물을 붓고



스프를 투하하자. 



물이 끓어오르면



면도 투하



맛있게 익어가고 있다.



다 익은 후 저번 친구의 제보대로 불을 끄고 두껑을 덮어 잠시 기다려 본다. 면이 탱글 탱글해진다고 하는데..



음..솔직히 잘 모르겠다.



개인 접시에 덜어서 후루룩.


과연 이 신라면은 따로 평가를 할 필요가 있을까? 역시 최고의 라면이다. 진한 국물에 얼큰함, 쫄깃한 면이 더해져 최고의 맛을 낸다. 정말 다양한 맛을 낼 수 도 있는게 바로 이 신라면이다. 땡초 하나만 썰어넣어도 그 앙칼진 매운맛으로 다른 얼굴이 되는, 취향에 맞는 재료에 따라 참 다양하게 변신할 수 있는 라면이라는 거다. 그만큼 대중적이고 기본에 충실한 라면이라고 할 수 있겠다.


한가지 아쉬운 점은 매울 신 이라고 매운 라면이라고 하는데 별로 안 맵다. 그녀는 매워서 먹기 힘들다고 하는데 본인의 지인들 중에는 이 라면이 맵다고 하는 사람은 한번도 본적이 없다. 틈새라면 정도는 되야 맵다는 소리가 나오지..



초토화



오늘의 설거지. 아무래도 우리집 싱크대가 마법을 부리는 듯..

Posted by 불량식객 불량식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몇명이서 3개를 먹은거냐;;ㄷㄷㄷ

    2013.05.28 19:04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