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맛집/수영구2007.07.04 13:00


아아 매달 심우회 계비만 우라지게 모아오다가 드디어!! 꿈에도 그린던 영남 식육식당 고고. 메뉴판과 함께 껄끄러운 야로뽕의 면상 ㅡ,.ㅡ 갑자기 메뉴판이 잘생겨 보이는 이유는 뭘까;;;


밑반찬에 엄청난 관심을 보이는 피카추 ㅡ,.ㅡ 넌 제발 메인메뉴를 즐기라고. 근데 진짜 대가리 크긴 크다 -_-


최고의 콤비 피카추와 야로뽕 ㅡ,.ㅡ 둘이합쳐 피카뽕. 최고의 콤비이자 최악의 콤비. 서로는 아니라고 하지만 너희둘은 아무리 봐도 너무 잘 어울린다.


피카추의 갔다올게 자세를 따라해본 나의 모습. 좀 이상하게 나왔따 ㅡ,.ㅡ


나름 느낌있는 사진;


야로뽕... 제발.


고기집이라면 어디든 있는 간장 양파 -_-...


오 깔끔한 맛이 괜찮았던 오이지.


무 김치라고 해야되나? 양파김치? 아무튼 야채김치ㅡ,.ㅡ


시원한 국물 김치.


두부국?? 메인말고는 별 관심없으니 패스.


소고기 집에 자주 등장한다는 명이잎. 양념이 잘 배여있어서 고기를 싸먹으니 참 맛있었다.


처음 나온 특소금구이 3인분. 진짜 사진 못찍는다; 필요할때만 되면 손 떨린다.


참숯위에서 구워져 가는 버섯과 우리의 고기 -_-...


횟간, 천엽, 등골. 다들 맛이 괜찮았다. 싱싱해서 그런가. 몸에 좋다는 말에 야로뽕 피카추 추가해서 다 쓸어마심 ㅡ,.ㅡ;;;


두번째로 특소금구이 3인분 추가;


대충 갈비살, 등심, 낙엽살 등등;


자 한입 먹어볼까요??


일반 고기집 처럼 활성탄 구공탄이 아닌 참숯!! 숯 향이 참 좋앗따.


온김에 비싸서 자주 오지도 못하는거 다 먹어보자는 취지에 육 사시미를 시켰다. 우와 진짜 회 같았다. 약간은 충격이었다. 너무 육질이 부드럽드라.


요놈은 육사시미를 찍어먹는 고추장 양념.


마지막으로 시킨 육회. 솔직히 육회랑 사시미도 괜찮았지만. 역시 구워먹는게 최고로 맛있었다.

전체적으로 흠..뭐라고 해야될까. 그냥 맛있었다. 다음에 또 오고 싶을 만큼. 밑반찬도 괜찮았고 일단 고기질은 어디 내놔도 손색 없을거 같았다. 돈만 있다면 다음에 꼭 다시 오리라...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광역시 수영구 남천1동 | 영남식육식당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불량식객 불량식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육사시미... 신선한 충격이었다...

    근데 내 얼굴은 더 충격적이네... 젠장...

    2007.07.05 01: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레어로 부탁해요 피가 뚝뚝 떨어지게
    수프는 뜨겁지 않게
    와인은 샤또몽블랑(-ㅅ-???????????????????????)
    사이드로는 꼬꼬써꺼 ^ㅡ ^

    2007.07.05 02: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입좀베맀나...ㅋㅋ

    2007.07.05 03: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오이지 저거 우리엄마 한그이 담가놧는데 똑가이 생깃노;;

    맛도 똑같을라나;;-_-

    2007.07.05 23: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