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맛집/남통동2016.02.07 15:59


상호 : 스시만땅

전화 : 054-457-3823

주소 : 경상북도 구미시 남통동 414-4


"구미 스시만땅에서 즐기는 즐거운 오마카세"

첫 방문 후 대만족을 해서인지 일식이 당길때면 구미에서 제일 먼저 생각나는 가게가 되어버린 스시만땅. 점심 스시코스와 사시미 모리아와세를 먹어봤으니 이제는 오마카세를 먹어볼 때라 판단하여 어느 퇴근 후 후배와 함께 다녀왔다. 사는 곳이랑 먼 거리가 몇 안되는 단점 중 하나로 작용할 정도로 아쉬운 부분이다. 낮이라면 금오산 구경이라도 할텐데 밤이니 도로가 어둡고 불편하기만 하다. 


지난 방문기 : 

스시코스 B

사시미 모리아와세


▲ 스시만땅


금오산 카페 부바스 1층? 지하 1층?에 위치해 있다. 맞은 편에는 경북 외국어 고등학교가 있으며 잘 모를때는 택시타고 금오산 스타벅스를 외치면 된다. 밖에서 가게 내부가 보이지 않아서 더욱 궁금증을 유발하는 곳이다. 


▲ 메뉴판


2월 15일 부터는 저가형 메뉴가 없어지고 오마카세의 가격이 조금 오르면서 완전 예약제로 바뀐다고 한다. 개인적으로는 긍정적인 변화라고 생각한다. 이 날은 오마카세(1人 50,000원)를 2인분으로 미리 예약을 하고 갔다.


▲ 기본 세팅


▲ 온천계란(온센다마고)


간장 양념 안에서 부드럽게 풀어지는 계란으로 우선 속을 달래본다. 


▲ 야채절임(쯔케모노)


오마카세를 먹으니 제법 다양한 쯔케모노를 내어준다. 야마구라게, 우메보시, 뱃다라쯔케, 단무지, 초생강 등 쯔케모노만 먹어도 행복한 순간이다. 


▲ 스시 플레이트


스시 플레이트가 준비되고 이제 시작 되려나 보다. 조명 색깔 때문인지 오늘은 사진이 별로 좋지 않다. 한번도 좋았던 적도 없지만..



▲ 광어(히라메)


첫 점은 역시나 광어로 시작한다. 한 점은 단새우(아마에비)를 또 다른 한점은 성게소(우니)를 감싸고 있다. 자칫 심심할 수 있는 광어를 다른 재료로 커버한다는 느낌이랄까?


▲ 광어지느러미(엔가와), 농어(스즈키)


▲ 농어(스즈키)


잘 숙성되어 부드러운 식감과 은은한 단맛을 내어주던 농어.


▲ 광어 지느러미(엔가와)


꼬들거리는 식감과 흰살 생선에서는 보기 드문 엄청난 육즙을 뿜어대던 광어 지느러미.



▲ 대방어(부리)


방어 뱃살 부위를 두툼하게 썰어서 내어주신다. 올해는 대방어를 참 많이도 먹는다. 비린 느낌 하나 없이 입안에서 방어 기름이 요동을 친다.



▲ 대방어(부리)


방어를 워낙 맛있게 먹어서 인지 방어 가마살과 뱃살을 또 내어 주신다. 마치 서걱거리는 듯한 느낌까지 들게 해주는 방어 가마살을 먹는 경험을 하는 건 쉽지는 않다. 운이 좋은 날인가 보다.


▲ 흰오징어(아오리이까)


무늬오징어로 더 많이 알려진 흰 오징어를 구미에서 먹게 될 줄이야. 탄탄한 식감과 도드라지는 단맛이 우니와 함께 어우러 지니 감칠맛의 대폭발이다. 


▲ 연어(사케)


곤부지메(다시마 절임)를 한 연어가 나왔다. 연어를 곤부지메한건 처음 먹어보는데 상당히 매력적이다. 무른 연어의 식감이 탄탄해지고 다시마 향이 은은히 받쳐주니 안그래도 맛있는 연어가 더욱 강해진 느낌.



▲ 참돔(마다이)


언제 먹어도 맛있는 참돔. 


▲ 고등어 초절임(시메사바)


살짝 아부리를 한 다음 백다시마(시로곤부)를 올린 시메사바가 나왔다. 사실 아부리 하는걸 그닥 즐기지 않아서 하지 말라고 말씀을 드리려다가 그냥 주는대로 먹어보기로 했다. 고등어는 뭘 해도 맛있다.


▲ 학꽁치(사요리)


지난 번에도 그랬지만 이번에도 조금 선도가 아쉬웠던 학꽁치. 부산에서 너무 좋은 것들만 먹어서 비교가 되어 그럴뿐 실제로 나쁜 선도는 아니다. 


▲ 참다랑어(혼마구로)


참치를 모르는 사람이 봐도 좋아보이는 부위를 이리도 두툼하게 썰어주신다. 씹는 순간 온몸에 소름이 돋을 정도로 육즙을 뿜어내면서 순식간에 녹아 없어진다. 제철 재료들을 한 순간에 잊게 만드는 강력한 한방이랄까..


▲ 각종 그릇


잠시 쉬어가는 타임으로 다찌위에 올려둔 카메라의 셔터를 그냥 눌러봤는데 이런 사진이 나왔다. 


▲ 굴국


맑은 굴국이 나온다. 굴의 진한 풍미가 국에 오롯이 우러나왔다. 



▲ 참돔(마다이)


스시의 시작을 알리는 건 참돔 두 점이다. 등살 쪽 껍질을 살짝 익힌 마스까와와 뱃살이 나왔다. 


▲ 삼치(사와라) 구이


적당한 소금간이 마음에 드는 삼치구이가 나왔다. 담백하고 부드러운 삼치가 맛있다. 하지만 배가 불러오므로 다 먹지는 않았다.


▲ 참돔, 성게소(우니)


밥 위에 우니를 올리고 얇게 썬 참돔으로 말아냈다. 녹진한 우니와 깔끔한 참돔의 만남이 나쁘지 않다.


▲ 후토마키


갑자기 후토마키를 꺼내서 써시길래 벌써 스시가 끝인가? 라는 의문을 가지고 있는데 커다란 꼬다리 부분을 썰기 시작한다. 그래도 제일 큰 꼬다리를 주시는 구나.. 했는데 다른 자리로 나가는 후토마키 였다.


▲ 참다랑어(혼마구로) 대뱃살(오토로)


입안 가득 퍼지는 참치 대뱃살. 녹아 없어진다는 말은 이럴때 쓰는 말이다.


▲ 참다랑어(혼마구로) 등살(아카미)


왜 순서가 대뱃살 다음에 등살이 나오는 것인가..? 등살을 정말 좋아하는데 그렇게 까지 와닿는 한점은 아니었다. 대뱃살 다음이라서가 아니라 최근에 너무 맛있는 등살을 많이 먹었기 때문일 것이다.


▲ 단새우(아마에비)


단새우를 김띠로 감싸고 그 위에 우니가 올라갔다. 우니의 단맛과 단새우의 단맛이 만나니 아주 단맛이 폭발한다. 여태 본 단새우중 가장 큰 녀석일 정도로 두껍고 실한 새우였다. 다음에 언제 또 이런 단새우를 만날 수 있을지..


▲ 가리비(호타테가이)


두꺼운 가리비 관자를 반으로 갈라 펼쳐서 불질(아부리)을 했다. 비린감 하나 없이 짭쪼름한 간이 밥과 아주 잘 어울린다. 조개와 밥 사이에는 대게 내장(카니미소)이 들어 더욱 풍부한 맛을 낸다.


▲ 고등어(시메사바)


시메사바 위에 백다시마를 올려서 낸다. 고등어는 언제 먹어도 맛있는 최고의 재료다.


▲ 대방어(부리)


참치에 필적할 정도로 부드럽고 풍부한 그 맛. 이제 끝물이다. 다음 겨울을 기다려야 되는 이유가 바로 이 녀석이 있기 때문이다.


▲ 사케(연어)


연어는 정말 좋아하고 맛있는 횟감이지만 왠지 스시야에서 만나면 반갑지는 않다. 평소에도 자주 먹을 수 있기 때문일 것이다.


▲ 전갱이 초절임(시메아지)


전갱이를 살짝 초절임 해서 나왔다. 그냥 먹어도 맛있는 생선이지만 초절임을 하면 더욱 맛있다. 제철 만큼은 아니지만 충분히 풍부한 맛.


▲ 치킨 가라아게


▲ 후토마키


꼬다리를 챙겨주셨다. 안그래도 입안에서 수많은 맛이 폭발하는 후토마키인데 꼬다리는 더욱 행복하다.


▲ 청어(니싱)


앵콜 스시는 아까 회 먹을때 맛있었던 청어로 부탁드렸다. 아부리 없이 그냥 달라고 했다. 탁월한 선택이었다.


▲ 계란(다마고야끼, 교꾸)


마치 카스테라 같은 폭신한 교꾸로 초밥을 마무리 한다.


▲ 우동


깔끔한 국물이 인상적인 우동. 갈때마다 국물의 간이 약간씩 달라지는게 조금 아쉽다. 


▲ 고등어 초절임(시메사바)


마지막 안주하라고 내어주신 한점. 


▲ 녹차 아이스크림


디저트로 녹차 아이스크림이 나온다. 삽 모양의 숟가락이 재밌는 녀석이다. 팥 앙금이 깔려있고 누룽지는 덤이다.


구미에서 이런 구성의 음식을 먹을 수 있다는 것 만으로도 행복한 공간이다. 5만원이라는 가격에 배가 터질 정도로 내어주니 가성비도 뛰어나다. 말도 안되게 비싼 재료들은 제외하고라도 이 가격에 이정도 구성이면 아주 만족할만 하다. 사시미도 그렇고 스시도 전체적으로 모두 마음에 든다. 딱히 흠잡을 만한 부분이 없다. 굳이 하나 꼽자면 치킨 가라아게 정도이다. 차라리 새우튀김을 내어주는게 나을것 같다는 생각이다. 


첫 방문 후 스시코스, 사시미 모리아와세, 오마카세까지 먹어보는 동안 언제나 나오면서 만족감을 가지고 나올 수 있었다. 2월 15일이면 가격이 조금 오르고 예약제로 바뀐다고 하는데 그때가서 다시 한번 오마카세를 먹어봐야겠다.


http://sukzintro.net


- 끝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북 구미시 남통동 414-4 | 스시만땅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다중인격 정신분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가격 구성 다 좋네

    2016.02.07 18: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