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 놔두고 먹기 좋은 밥반찬, 멸치볶음 만들기"

요리를 만들어 두고 먹기 보다는 바로바로 해서 먹는걸 좋아하는 편이다. 모든 사람이 그걸 원하겠지만 끼니마다 항상 반찬을 새롭게 만드는게 쉽지는 않다. 그래서 가끔은 오래먹는 반찬을 해두는 편인데 그 중에서도 선호하는게 바로 멸치볶음이다. 조리법도 간단하면서 맛도 있고 보관도 용이한 만능반찬이랄까? 멸치만 넣기 보다는 건새우를 섞어서 함께 만들면 더 좋다. 


▲ 준비물


준비물은 간단하다. 마늘, 멸치, 건새우, 진간장, 물엿(올리고당) 식용유. 취향에 맞게 다른 양념은 추가해도 된다. 


▲ 편마늘


마늘은 편으로 썰어서 준비한다. 


▲ 마늘 볶기


팬을 달군호 식용유를 두르고 마늘을 볶아주자. 풍미를 더욱 좋게 하기 위함이다. 마늘이 노릇하게 익어갈때쯤 주재료를 넣어준다. 


▲ 멸치, 건새우


여기서 포인트는 멸치와 새우가 바삭한 식감이 날 수 있게 거의 튀기다 시피 볶는거다. 그래서 처음에 기름을 조금 넉넉히 둘렀다. 강한 불에 빠른 웍질로 재료 사이사이에 기름이 잘 묻을수 있게 한 다음 재빠르게 볶아 주자. 


▲ 멸치새우 볶음


멸치와 새우가 원래 짠맛을 많이 가지고 있으므로 따로 간은 안해도 무방하지만 간장의 향과 색깔을 낼 수 있게 진간장을 조금만 넣어주고 불을끈다음 물엿(올리고당)을 살짝 둘러준다. 그리고 섞어주면 완성이다. 물엿을 넣고 가열을 하면 많이 딱딱해질수도 있으므로 살짝 식혀서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 멸치새우 볶음


매운게 좋으면 청양고추를 조금 첨가해도 좋다. 하지만 우리는 딸랑구도 먹어야 하므로 넣지 않았다. 바삭하고 달콤 짭짜름한 멸치새우볶음 하나면 밑반찬 걱정이 없지는 않지만 제법 든든하다. 맥주 안주로도 손색 없다. 시간도 오래 걸리지 않고 온 가족이 좋아하니 말 그대로 가성비가 뛰어난 반찬이다. 요즘 '요섹남'이 대세라는데 겉보기용이나 접대용으로 파스타 한번 만드는 것보다 이렇게 평소에 도움되는 음식을 잘하면 더욱 강해보인다. 적어도 내눈에는 말이다. 


http://sukzintro.net


- 끝 -

Posted by 불량식객 불량식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