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운 내 고향 남해"

내 처갓집은 경상남도 하동에 있다. 살면서 하동에 갈 일이 별로 없어서 대충의 위치는 알고 있었지만 익숙한 곳은 아니었다. 하지만 권여사의 집이다 보니 예전보다 자의든 타의든 가끔 찾게 되었고 그 곳에 나름 정이 들고 있다. 처갓집이 자리한 곳이 하동의 오른쪽 끄트머리이다 보니 10분만 차를 타고 가면 '남해대교'를 만날 수 있다. 


남해는 나에게는 고향 같은 곳이다. 비록 내가 부산에서 나고 자랐지만 나의 부모님 아버지, 어머니께서는 두분다 남해서 태어나고 자라셨다. 당신들의 고향이다 보니 남해는 내 고향이나 마찬가지고 할머니, 외할머니께서 살아계실 때는 못해도 1년에 두번 정도는 남해를 방문했다. 지금은 남해에 친척이 거의 없다시피해 찾는 일이 줄어서 조금은 아쉽다. 이번에 처가에 갈일이 생겨 며칠 있다 오게 되었는데 그 기회를 틈타 남해에 잠시 들리기로 했다. 


목적지는 따로 있었지만 지금은 다른 사람이 세들어 살고 있는 돌아가신 할머니 댁 옆에 있는 남해읍의 전통시장을 찾았다. 


▲ 남해 전통시장 입구


할머니 댁 바로 옆이지만 이 앞에는 이모도 살고 계신다. 인사나 드리려고 찾았지만 집에 사람이 없어 그냥 시장구경을 하기로 했다. 


▲ 넙치와 밀치, 돌돔


엄청난 크기의 넙치(광어)가 눈을 사로잡는다.


▲ 제철을 맞은 털게


1kg 5만원이라는 엄청난 몸값으로 쉽사리 손이 가지 않았다. 아직 살이 덜 찼을거 같기도 하고


▲ 개불


구미에선 좀처럼 볼 수 없는 개불도 만날 수 있었다. 그 크기가 정말 대단했다. 그 꼬들하면서도 달착지근한 살을 생각하다 보니 소주 생각이 물씬 난다. 



▲ 말린 생선들


지나가다가 참돔을 말린게 있어서 사진을 찍어본다. 이렇게 참돔을 말린 건 나도 처음 봤다. 그 맛은 과연 어떨까?


▲ 노랑가오리?


노랑가오리로 추정되는 난생 처음 보는 생선도 있고.. 그 맛은 대충 짐작이 간다. 


▲ 쏙


하지만 다른 무엇들 보다 내 발길을 멈춘 것은 바로 이 녀석이었다. 갯가재를 닮은 쏙 이라는 녀석이다. 참 징그럽게도 생겼지만 그 맛에 반해 어릴때부터 남해만 오면 어머니께 쏙 요리를 해달라고 매달리곤 했다. 갯벌에서 된장을 풀어 쏙쏙 잡아올리는 녀석인데 그 때문인지 된장과 참 어울리는 식재료다. 간을 약하게 해서 끓여먹으면 참 맛있다. 이 많은 걸 만원에 다 살 수 있었다. 


▲ 참조기


국민생선 조기도 보인다. 




오랜만에 아빠따라 나와 신난 딸랑구. 자주 놀아줘야 되는데 시간이 잘 안나니 미안한 마음뿐이다. 

▲ 노포의 분위기가 물씬 나는 실비집


시장의 끝자락에 실비집도 보인다. 예전에 이곳에서 아버지와 이모부와 함께 나누던 술잔이 생각난다. 그때가 이미 10년이 훌쩍 넘어버렸다. 그동안 나는 한 가정의 가장이 되어 내 아이를 데리고 이곳에서 추억을 되새김질 하고있다. 


▲ 시장의 또 다른 골목


남해의 시장이라고 수산물만 파는 것은 아니다. 생활에 필요한 왠만한 물건들은 다 구할 수 있다. 



▲ 살아 움직이던 이름 모를 새우


▲ 군침돌게 만들었던 각종 해조류


▲ 지나가다 아까 봤던 그 개불들


▲ 어느새 한쪽 끝의 또 다른 세상


▲ 생선을 보고 있으면 왠지 기분이 좋아진다. 


▲ 살아있었지만 배영을 하고 있던 어느 물고기(복?)


▲ 손질해서 파는 어패류


저녁에 해물파전을 해먹기로 되어 있어서 생굴과 깐 바지락도 조금 샀다. 



▲ 수조에 담긴 각종 해물들


그리고는 갑자기 땡겨 피꼬막(피조개)와 소라도 구입하고는 시장을 벗어났다. 



▲ 분주한 사람들


언제 다시올지는 알 수 없지만 어린시절 부터 봐왔던 남해 전통시장. 완전한 재래식 시장 시절부터 지금 나름 신식의 느낌을 가지고 있는 변화하던 모습을 봐왔던 곳이기에 나에게 더욱 의미가 깊은 곳이다. 달라진건 엄마 손 꼭 잡고 따라다니던 어린시절이 아니라 딸랑구 손을 꼭 잡고 걷고 있는 내모습뿐.



▲ 남해대교


그리고는 나오는 길에 남해대교를 지나 노량에 잠시 주차를 하고 남해대교를 바라본다. 한때 회색으로 칠해졌던 적이 있었던 남해대교는 언젠가부터 다시 예전 빨간색의 강렬한 모습을 찾았다. 

"마무리"
나는 참 시장이 좋다. 아직은 젊은 세대라 부를 수 있는 나이지만 어찌보면 응답하라 1994를 완전히 공감할 수 있는 제법 늙다리 이기 때문 일수도 있다. 어릴때만 해도 대형 마트는 존재하지 않았고 어머니 손 놓칠세라 꼭 잡고 돌아다녔던 시장들의 기억이 남아서인지 나이가 들어서도 가끔 지역의 시장을 찾아다닌다. 

왠지 살아있는 느낌을 받는다고나 할까? 생동감있는 그들의 모습들, 정작 그것이 실제적으로는 살아가기 위한 발버둥일 지언정 삶의 모습은 다르지만 나도 같다는 생각을 하다보면 왠지 가슴 한켠이 아려온다. 하지만 그 속에서도 행복한 웃음을 잃지 않는 사람들을 보면 힘이난다. 


요즘은 남해에도 독일마을 등의 관광자원이 많이 생겨 관광객들이 많은데 마냥 경치 좋고 이쁜곳만 찾아다니기 보다는 그 지역의 특산물 및 사람들의 살아가는 모습을 느낄 수 있는 이런 재래시장도 좋은 경험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http://sukzintro.net


- 끝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남해군 남해읍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불량식객 불량식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3

    쏙 맛은 갯강구랑 비슷한가요?

    2015.03.18 08: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참돔 말린거는 제삿상에...
    맛은 그냥저냥
    서대가 최고임

    2015.03.26 09: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