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호 : 금수복국

전화 : 051-742-3600

주소 :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중1동 1394-65


"45년 역사의 뚝배기 복국의 원조, 금수복국"

전날 유명한 횟집에서 자제를 한다고는 했지만 결국에 또 과음을 하고야 말았다. 그래서 집에서 쉬고 있는데 내 재무관리사 '석군'이 점심을 먹자고 연락이 온다. 최근에 재무 상태 점검을 받지 못해 받긴 받아야 겠고 서로 시간이 잘 안 맞으니 보기는 봐야겠어서 힘든 몸을 이끌고 만나기로 했다. 갑자기 떠오른 복국 제안에 녀석도 흔쾌히 수락을 한다. 그래도 고객이라고 집까지 데리러 왔더라.


물론 복도 생선이긴 하지만 복에 대해서 잘 알진 못한다. 대충 어떤 종류가 있고 언제가 제철인지 정도는 알고 있다. 생선 박사가 되고 싶지만 그 과정들이 싶지만은 않다. 뭐 어쨋든 잘 알진 못해도 가끔 복 요리를 즐기는데, 복 요리 중에는 회를 가장 좋아하지만 가장 먼저 떠오르는 복 요리는 역시나 복국이다. 특히나 이 해운대 금수복국은 그 명성을 익히 들어 알고 있었지만 가본 적이 없어 녀석한테 이 집 얘기를 하니까 맛있다고 가자고 한다. 45년을 지켜온 곳이라면 그럴만한 이유가 있을거라는 생각에 확인을 해봐야겠다.



세월이 느껴지면서 신식인 가게 외관




외관과는 다르게 내부는 상당히 신식이다. 손님이 어마어마하게 많다. 처음에 약간 대기 후 입장할 수 있었다. 손님들을 둘러보니 관광객, 외국인들이 많은 수를 차지한다.



물을 석군이 따라 놓았길래 나셨더니 상큼한 레몬향이 난다. 물병을 보니 역시 레몬이 둥둥 떠있다.



특이하게 컵은 아니고 어릴 때 할머니댁 가면 물잔으로 쓰던 그런 스텐 그릇이 나온다. 내부가 아무리 신식으로 인테리어를 해도 45년의 역사는 그렇게 쉽게 바뀌지 않나 보다. 1970년 부터 가게를 이어왔으니..




메뉴판, 우리는 밀복 2그릇(1人, 16,000원)과 돈복군만두(4,000원)를 주문했다.



왠만해선 점심 약속은 안 잡는 편인데 상대가 워낙 특별하다 보니.. 복국 탐방을 함께 해준 재무관리사 '석군'. 이렇게 얼굴을 팔아도 될려나 모르겠네. 뭐 사진 찍는걸 피하지 않았으니 허락한다는 의미로 생각하겠다.



아주 레어한 멸치볶음. 다른 양념이 거의 없다시피 하지만 손이 계속 간다.



미역 줄기 무침, 젓갈로 무쳐내어 복국과 아주 잘 어울린다.



반찬 중 가장 맛있었던 깍두기. 석군과 나 둘다 마음에 들어서 리필도 해먹었다. 양념 맛이 평소 먹던 깍두기와 조금 다른데 아무래도 일반적인 젓갈이 아닌 다른 젓갈을 쓴 듯하다. 아가미 젓갈 같기도 하고.. 물어볼려고 했으나 서빙하시는 분들이 주방 사정까지 자세히 알 것 같지도 않고 무엇보다 너무 바쁘셔서 부르기가 좀 그랬다.



양파 장아찌



어묵 볶음, 수제 어묵도 아니었지만 맛이 좋아 계속 손이가더라.



두부. 이 두부를 먹으며 이 집이 왜 맛집인지 알 수 있었다. 두부가 따뜻하게 데워져서 나온다. 보통 다른 가게에 가면 이런 단순한 두부 요리는 차갑게 나오기 마련인데.. 두부 자체도 굉장히 고소하다. 따로 만들지는 않는거 같고 아마 따로 대주는 곳이 있지 않을까? 마치 손두부 집에서 먹는 그런 기분을 느낄 수 있었다. 이런 작은 차이가 맛집을 만든다.



이렇게 한 상이 채워진다.



따로 주문한 돈복군만두(4,000원)


군만두가 복주머니 처럼 이쁜 모양이다. 주머니 윗 부분은 소랑 떨어져 있어서 아주 단단하다. 자칫 잘못하면 입 천장이 까질 수도 있을거 같다. 근데 만두 맛을 봐도 돼지고기 향이 워낙 강해 복이 들었는지 느낄 순 없다. 지금 생각해보니 돈'복'군만두가 아니라 복주머니 모양의 돈복군만두 일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든다.



이제 곧 복국이 나올 참인듯 하니 복 찍어먹을 초장 소스를 준비하자.



밥을 열어보니 사진상으로는 알아보기 힘들지만 밥이 상당히 잘 지어져 있다. 가끔 요리는 맛있는데 밥이 퍼석해서 별로인 가게들이 있는데 역시나 밥만 맛있어도 반은 먹고 들어간다. 회전이 워낙 빠르다 보니 가능한 부분일 수도 있겠다.



밀복 지리(16,000원)가 나왔다. 뚝배기 복국의 원조답게 뚝배기에 나오는데 뜨겁지 않게 무언가가 덧대어져 있다. 무를 얇게 저며 넣고 미나리, 쑥갓, 팽이 버섯, 그리고 많은 양의 콩나물이 들어있는 맑은 국이다. 역시나 복은 지리가 제격이다. 매운탕으로도 여러번 먹어봤지만 지리 만한게 없더라. 동행한 석군은 식초를 약간 첨가하지만 나같은 경우는 무얼 먹든 왠만하면 따로 추가해서 넣지 않는다. 시원한 국물이 식도를 타고 내려가기 시작하니 전날 마셨던 술의 숙취를 없애주기 시작한다. 



복이 제법 들었지만 많은 양은 아니다. 뜨거우니 이렇게 덜어서 먹는다. 회로 먹으면 그렇게도 질긴 녀석이지만 익으면 쫄깃하면서도 퍼석한 식감을 만들어낸다. 맛은 고소하면서도 담백하다. 하지만 복국의 주인공은 이 녀석보다는 역시 국물이다. 아무래도 살짝 말린 복을 사용하는 듯 하다. 살짝 말린 복으로 끓여내면 국물이 더 시원하고 살 자체의 맛도 더 뛰어나다.


"마무리"

그 유명한 금수복국을 방문해 보았다. 정말 시원한 복국 한 그릇이 속을 편안하게 해주는 기분을 느꼈다. 하지만 시원한 복국 사이에 야채가 너무 많이 들어가서 그런건지 처리 방법이 잘못 된건지 풀내가 조금 나더라. 그리고 점점 먹어갈수록 혀끝에 뭔가 찌릿한 느낌이랄까? 아무래도 쑥갓 때문이지 아닐까 하는데.. 물론 국물 맛은 정말 일품이다.


하지만 내가 여태 복국을 먹어오면서 느낀건 복국은 왠만큼 한다는 집 가면 맛이 거의 비슷하다는 것이다. 당연히 좋은 재료 사용하는 것도 이유가 되겠지만 복 지리의 특성상 특별한 재료 없이 복 그 자체의 맛을 우려내다 보니 맛이 비슷해지는 듯 하다. 이 집의 비싼 가격을 생각하면 관광 목적이 아니라면 굳이 복잡한 곳까지 찾아올 필요는 없지 않나 라는 생각도 든다. 


http://sukzintro.net


- 끝 -




아래 '공감' 버튼 클릭 한번이 많은 도움이 됩니다.



Posted by 불량식객 불량식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것도 가격이 상당하네..
    지리는 맛있는걸 먹어본적이.없는듯..

    2014.08.26 12: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원래 복국집에 복 메뉴가 저리 다양하나? 산뜻한 메뉴가 많네.

    2014.08.26 12: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1인에 16000원이면...ㅎㄷㄷ
    치킨 한마리가....ㅋㅋ
    하지만 해장에는 최고일듯.ㅎ

    2014.08.26 14: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관광지라 더 비싸게 받는것 같네요!

    2014.08.27 04: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잘보고 감니다. 좋은하루되세염.

    2014.08.27 05: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류형석 재무관리사

    ㅋㅋㅋ 오호 ㅋㅋㅋ 잘읽고 갑니당~~고객님^^

    2014.08.31 22: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