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맛집/연제구2014.08.13 07:00


상호 : 어부의 잔치 

전화 : 051-753-8403

주소 : 부산 연제구 연산9동 476-39


"오마카세!!"

내가 가장 좋아하는 집, 바로 '어부의 잔치'다. 부산에 올때마다 꼭 한번은 들리는 곳인데 역시 이번 휴가(부제 : 부산 맛집기행)의 시작은 이 곳으로 해야하지 않을까? 누구와 함께 갈까 고민을 하다가 꼭 한번 가보고 싶다던 '똑쉐프 석자'를 불러냈다. 이 집을 간다는 기대감에 밤잠을 설쳤다는 녀석을 만났다. 


무슨 메뉴를 먹을까 고민을 하다가 한번도 먹어보지 않은 '주방장 알아서(1人, 50,000원)'를 주문했다. 일본말을 좋아하진 않지만 왠지 '오마카세'라는 말은 참 마음에 든다. 주방장에게 모든걸 맡기고 나의 식사를 담당하게 한다라.. 오늘은 어떤 경험을 할지 기대가 된다.



카메라 화각이 나오지 않아 길 건너편에서 찍었다. 맞은편에서 날 바라보고 있는 '똑쉐프 석자'



카메라를 피하지 않는 녀석. 똑쉐프 블로그(http://soakja.tistory.com)를 운영중이다.



젓가락 받침대가 참 귀엽다. 




상큼한 미역줄기 무침과 단무지 무침



과하지 않은 샐러드.



속 보호용 두부



원래 연근 튀김이 기본으로 나오지만 철이 지나서 감자칩으로 대체. 직접 만드신다고 한다. 너무 맛있다.



풋콩



내가 정말 좋아하는 사장 형님. 초상권이 있으므로 얼굴 안보이는 각도에서.. 언제나 최고의 맛을 선사해주시니 존경할 수 밖에 없는 분이다. 정말 귀찮을 정도로 질문하는 나에게도 친절히 대답해 주신다. 주방장 알아서의 시작은 역시나 회 한접시로 시작한다. 그럼 함께 미각의 여행을 떠나보도록 하자.



광어



연어



삼치



한치



청어



고등어 초절임(시메사바)



전어



이렇게 한 접시가 나온다. 대략 회만 35점 정도 된다. 두명이니까 개인당 15점 이상. 회 양도 엄청나다. 고등어의 양이 가장 많지만 불만은 없다. 이 집은 고등어를 먹으러 오는 곳이기 때문이다.



늘 말하는 거지만 맛이 약한 흰살 생선부터 시작한다. 오늘 광어는 두께가 상당하다. 여쭤 보니 2.5 kg 짜리 광어라고 한다. 그냥 썰어냈을 뿐인데 이런 두께라니. 광어의 담백한 맛이 입안 가득 느껴진다.



부드러운 한치가 달콤하게 넘어간다. 한치를 찍었으나 초점은 어디로 간건가..?



입안에서 눈 녹듯 사라지는 삼치. 맛을 느끼기도 전에 녹아 버리는 그 식감이 삼치의 매력이다.



고소한 지방이 가득한 연어



아직 맛이 안 들었지만 그래도 꼬들한 식감과 풍부한 지방의 고소한 전어




정말 향이 강한 청어. 등푸른 생선(빛나는 생선) 중에서도 그 맛이 정말 강하다. 특히나 이날 녀석의 지방은 정말 환상으로 차 있었다. 어찌보면 비리기도 한 맛이 지만 처음의 비린맛은 씹다보면 이내 사라지고 강한 여운이 남는다. 



마지막은 역시 이 집의 메인인 고등어로 장식을 한다. 초절임을 한 고등어(시메사바)다. 특히 이 날은 고등어가 참 좋다고 하신다. 딱 봐도 살이 통통한게 맛있어 보인다. 고등어 철이 다가오면서 지방이 가득차 식초가 많이 배여 들진 않는다고 하신다. 처음 들어갈 때 약간의 신맛은 이내 깊은 고등어의 풍미가 거대하게 다가온다. 처음 먹어본 석자는 감동으로 한동안 눈을 감고 그 맛을 음미하면서 팔에 소름이 돋았다고 한다. 




그 다음으로 나온 칼집을 넣은 전어 참숯구이. 4마리가 나왔는데 두마리는 보자마자 허겁지겁 먹는다고 사진을 못 찍었다. 역시 전어는 꼬리부터 잡고 한번에 입에 넣고 아그작 씹어 먹어야 제맛이다. 집 나간 며느리도 돌아오게 한다는 전어구이가 아닌가? 아직 맛이 덜들어도 그 고소함은 엄지 손가락이 절로 올라간다. 적당한 간에 살 깊이 배여 들어간 참숯의 향은 덤이다.


음식을 하나 하나 내어주시다가 형님께서 내가 왔으니 귀한걸 조금 주신다고 하신다. 도대체 뭘 주시려나 했더니..



참복회가 나왔다. 복회라니.. 그렇게 먹어보고 싶었던 녀석이다. 식객 영화를 처음 봤을때, 그리고 유명한 복 기술자를 만나 술을 마신적이 있었는데 그 분한테 얘기를 들었을때 부터 언젠가 한번 꼭 먹어봐야지 했던 녀석인데 이걸 여기서 먹게 되다니.. 난 정말 운이 좋은 놈인가 보다.



쫄깃한 복 껍질과 미나리



모미지오로시, 무즙을 물들인 녀석이다. 모미지라는 말은 단풍이라고 하는데 마치 단풍처럼 이쁘게 색을 입힌거라고 한다나? 역시 형님이 직접 만드신거다. 이 집은 생강 초절임 빼고는 거의 핸드메이드다.





횟감중 살이 가장 단단하다는 복은 이렇게 접시가 비칠 정도로 얇게 썰지 않으면 그 맛을 제대로 느낄 수가 없다고 한다. 사진으로만 보던 녀석을 실제로 보니 정말 감탄이 멈추지 않는다. 



처음 먹어 보다보니 형님께서 가이드를 주시는 대로 따라 가보기로 한다. 폰즈에 모미지오로시를 조금 섞어서 찍어 먹으면 맛있다고 하신다. 



우선 복 껍질부터. 쫄깃한 껍질이 마치 젤리처럼 이빨 사이에서 춤을 춘다.



이렇게 미나리에 싸서 먹으면 맛있다고 추천을 해주신다. 복어의 쫄깃함과 미나리의 향긋함이 잘 어울린다. 하지만 복 고유의 맛은 많이 날아가 버린다. 그래서 그냥 회만 아무것도 찍지 않고 먹어본다. 쫄깃함의 끝에 단맛이 배어 나온다. 복 회가 이렇게 맛있는 녀석이었다니.. 이렇게 또 하나 배워 나간다.



잠시 복회에서 멈췄던 코스가 다시 시작된다. 이번 요리는 튀김. 바삭하게 튀겨낸 통통한 새우가 참 맛있다.



이 녀석은 무언가 했더니 한치 다리 튀김이다. 풍부한 한치의 맛이 씹을때마다 튀어 나온다. 이런 모양의 튀김은 처음인데 참 맛있다. 



직접 만드셨다는 타르타르 소스. 튀김 찍어먹으니 맛있다.



미니 크로켓, 작지만 무시할 수 없는 맛이다. 겉은 바삭하고 속은 한없이 부드럽다. 은은하게 나오는 카레향이 입을 씻어준다.



코스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바지락탕



어머나 바지락 크기가 우찌 이리 크단 말인가?



비교 대상이 없다보니 크기가 가늠이 안되지만 정말 살이 가득차다 못해 삐져나올 듯한 바지락들로 끓인 탕이었다. 정말 조개 자체의 맛을 잘살린 깔끔한 조개탕 한 그릇으로 또 소주가 감당하지 못할만큼 들어간다.








마지막은 역시 이틀 숙성된 고등어 초절임. 원래 그날 가져온 고등어로 초절임을 하시는데 나같은 매니아들을 위해 가끔 이틀 숙성된걸 내어주신다. 초맛이 더욱 강하게 깊게 배여들어있지만 고등어의 풍미는 더욱 강해진다. 정말 최고의 맛이다.


"마무리"

이 집의 오마카세(주방장 알아서)는 처음 먹어보았다. 처음에는 회 - 구이 - 튀김 - 탕이라는 구성이 조금 부족하지 않나 라고 생각을 했다. 하지만 다음날 집에와서 곰곰히 생각해 보니 만일 저 회를 접시에 내주지 않고 스시다이에 한점씩 올려줬으면 어떻게 되었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7가지 종류의 다양한 생선회와 어느 것하나 불만 가질게 없는 다른 음식들을 맛볼 수 있으니 5만원이란 가격이 아깝다는 생각이 들지 않는다. 그리고 운이 좋아 같이 먹을 수 있었던 참복회 까지.. 아마 이 날의 오마카세를 잊지 못할 것이다.


http://sukzintro.net


- 끝 -



Posted by 불량식객 불량식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존경하는 인물 1명 추가되었음

    2014.08.13 09: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기모아서 한번 가야겠다

    2014.08.13 11: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나도오....여기이......

    2014.08.13 15: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