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단하게 수육 만들기"

블로그를 시작한지 8년만에 처음으로 요리 글을 쓴다. 몇년 간 집에서 떨어져 혼자 살면서 음식에 관심이 많다보니 자연스럽게 요리가 많이 늘었었다. 대학 다닐 때 친한 동생들이랑 살았었는데 그때 녀석들이 엄마라고 불렀을 정도로 나는 남자치고 제법 다양한 요리를 할 줄 알고 제법 맛있게 만든다. 집에 다시 들어가서 살게 되고 결혼 후에는 이제 요리에 손을 놓아서 예전 실력은 안나오지만 최근 지인 블로거들이 매일 요리 포스팅을 하길래 이 참에 나도 한번 뛰어들어볼까 한다. 워낙 블로그에 많은 컨텐츠(그래봤자 맛집, 취미생활 정도지만)를 다루다 보니 자주는 못하겠지만 가끔 주말에 내가 만들어 먹으면 올려보도록 하겠다. 


첫 요리는 아는 '물감 영감(http://shutternori.com)'이 얼마 전 포스팅한 '간단 10분 수육 만들기'다. 개인적으로는 구운 돼지고기 보다는 수육의 그 담백한 맛을 좋아해서 자주 해먹는 편이다. 처음 구미로 이사오고 지인들이 집들이를 올 때면 내가 항상 직접 수육을 삶아 줬었는데 집에 '오쿠'가 생기고 나서는 '오쿠'로 수육을 해먹었다. 2시간이라는 오랜 시간이 걸리는 게 단점이긴 하지만 그 맛은 제일 좋다. 근데 10분만에 수육을 만들 수 있다니? 흥미가 생겨서 주말에 해먹어 보기로 했다. 



마트에서 돼지고기 앞다리(전지)를 사왔다. 고기 때깔이 아주 좋았는데 카메라 설정이 잘못 된건지 뭐랄까.. 육즙이 다 빠져버린 오래된 고기 처럼 사진이 찍혔다. 형의 레시피 대로라면 이 녀석을 한입 크기로 썰어야 한다. 보통 수육은 덩어리 그대로 삶는 게 정석인디..



직접 고기를 썰고 싶어서 덩어리로 사왔는데 집에 칼을 아무리 갈아도 오래되서 그런지 고기가 잘 안 썰리더라. 나중에 썰다 보니 내가 왜 이 짓을 하고 있나 싶었다. 그냥 진작에 한입 크기로 썰어 달라고 할걸..



냄비에 물을 조금 받아주자. 



그러고는 찜판을 올리고 그 위에 양파를 깔아준다. 그 형은 양파를 안 깔고 버섯을 깔던데 굳이 똑같이 할 필요는 없으니까. 근데 수육 하는데 왠 찜판이냐고? 그렇다. 정확히 말하면 수육이 아니고 고기를 만두 마냥 찌는거다. 사실 나도 해보기 전에는 이게 과연 될까 싶었다. 



통 후추를 준비해 둔다.



양파 위에 고기를 가지런히 깔고 통후추를 적당량 뿌려준다.



그 위에 다시 양파를 조금 깔고.. 양파 양이 너무 작다. 더 많은 양을 요구 했으나 집사람이 까기 귀찮다고 안주더라. 



남은 고기를 마저 깔고 다시 통후추를 뿌려 주도록 하자. 



그리고는 뚜껑을 덮고 불을 켜주면 끝. 뭐 정확한 시간을 재지는 않았는데 엄청 빨리 된다. 대충 10 ~ 15분 정도 지난 후 뚜껑을 열어보고 익었다 싶으면 불을 꺼주자. 



호오.. 일단 겉모습은 그럴싸 하다. 통 후추 때문에 조금 지저분해 보이긴 하지만.. 소금만 살짝 뿌려서 하면 간도 배이고 더 좋을 듯 하다.



나름 이쁘게 담아내자. 보기 좋은 떡이 먹기도 좋다고 하잖아. 이렇게 담고 있으니 옆에서 "오? 이쁘게 담는데?" 라고 하더라. 



내가 수육을 준비하고 그 동안 나머지를 준비해 준 집사람



음.. 초점이 마늘에 가버렸군. 청량 고추, 마늘, 쌈장 그리고 오른쪽 위는 회간장과 생 고추냉이다. 회 찍어먹는 녀석이지만 수육 찍어 먹으면 그 맛이 또 색다르다. 



내가 정말 좋아하는 오이 소박이



파 무침



새우 젓갈이 없는게 아쉽지만 잘 익은 김장김치와 함께 맛있게 먹도록 하자. 


"마무리"

정말 간단한 방법으로 빠른 시간에 수육과 비슷한 요리를 만들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해 보았다. 물론 내 오리지날은 아니고 '물감영감' 레시피를 따라 한거지만. 고기가 직접 물에 닿지 않아서 그런지 더 담백하고 기름기가 쪽 빠져 담백한게 완전 내 스타일이다. 고기 자체의 문제였는지 약간 퍼석거리기는 했지만 '물감 영감'이 직접 해먹었을 때는 완전 쫄깃했다고 한다. 왠지 삽겹살로 해도 맛있을거 같은데..


처음으로 요리 글을 쓰다 보니 왠지 어색하기도 하다. 요리라 하기에는 너무 쉬운 듯 하기도 하고.. 뭐 전문 요리사도 아니고 요리할 일이 확 줄다 보니 어려운 요리는 힘들거 같고 이렇게 가끔이나마 앞으로 요리 포스팅을 하도록 해야지.


http://sukzintro.net


- 끝 -

Posted by 불량식객 불량식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신흥갑부

    정말 맛있고 간단해보이네요....저도 꼭 한번 해봐야겠네요...

    2014.08.09 08: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입맛땡깁니다 참고해서저도한번 ㅎ

    2014.08.09 08: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전문가

    냄새 좀 나고 퍽퍽함....

    2014.08.09 09: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레알본드

    잘봤어요^^

    2014.08.09 09: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옥잠화

    삼겹살을 기름빼고 수육처럼 먹는방법입니다 물이 끓을때 삼겹살을 넣고 살짝악을때 꺼내서 씻어서 후라이펜에 구어드시면 기름도 빠지고 맛도 좋답니다.

    2014.08.09 09: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가리비

    요리 감각이 있으시네요~ ㅎㅎ

    2014.08.09 10: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abcd

    썰어서 조리하면 빠르긴 한데 덩어리로 요리하는것보단 확실히 맛을 떨어지죠 ㅋ
    수비드 처럼으로 썰은 고기를 진공팩에 넣고 진공팩째 70도정도 저온에 삶으면 수육같은 맛이남

    2014.08.09 10: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우제미

    맛있겠다 ㅜ.ㅜ

    2014.08.09 10: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간단하긴한데 육즙이 다 빠져나가버리니 더 퍽퍽하구 맛이 없을것같아요
    후추가 몸에 안좋다는데 너무 범벅이구..
    와사비간장소스는 궁금하네요
    나중에 수육 먹을때 찍어먹어 보고 싶어요

    2014.08.09 11: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정경민

    물에 찌는 방식도 좋지만 물없이
    냄비 바닥부터 대파를 넉넉하게 깔고
    층층이 고기사이사이에 대파를 넣어서
    약한불로 하면 쫄깃!

    2014.08.09 12: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이브

    레시피대로 해서먹어봤는데 추천할만큼은 아니네요

    2014.08.09 12: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여름

    압력솥에찌면 더 바르고 쫄깃할것같은데요...좋은정보네요...ㅎㅎ

    2014.08.09 13: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신사발

    오오~~ 이런방법도 있군요... 플러스!! 귀차니즘이신분들께 수육삶는 좋은 방법 하나 더 알려드리면... 양파까고 고기 자르고 할거 없이 맥주피쳐 하나 사서 전부 냄비에 쏟아붓고 삼겹살 덩어리째 퐁당~~ 불조절 잘하고 한 30분뒤 꺼내 가위로 잘라드세요~~ 알코올 다 날아가고, 누린내 잡내 전혀없이 부들부들 맛납니다 제가 비위가 약해 조금만 냄새나도 고기 못먹는데... 이것저것 넣어보고 이방법 저방법 많이 삶아봤는데.. 맥주가 단연 간단하고 맛도 최고더군요!!!!!!!!!!!!!!! 참고로 올리브 티비 셰프의 킥에 나온 비법임. 완죤!!! 강추!!!!!!!!!!!!!!

    2014.08.09 13: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가나안정육점

    정육점 아저씹니다
    저건 고기 문제가 아닙니다
    고기를 삶을때는 육즙이 빠지지 않도록 실로 묶어서 삶는 겁니다
    실로 묶진 않더라도 고기를 통채로 삶아야지 채를 썰어 삶다니요
    저렇게 삶으면 아무리 좋은 고기라도 육즙이 다 빠져서 맛도 없을 뿐더러
    고기가 엄청 퍽퍽해 집니다
    저렇게 하면 삼겹살로 해도 마찬가지고요
    딱 보니까 일단 고기 자체는 엄청 좋은 겁니다
    다음에 똑같은 고기를 사서 실로 십자 정도만 묶어서
    삶아보세요

    2014.08.09 13: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콰지

    최고네요~ 감사합니다^^

    2014.08.09 16: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김다운

    우리 엄마는 삶아서만 주는데...이런 방법이^^
    엄마에게 부탁해 바야 겠어요..맛잇어 보여요

    2014.08.09 16: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제주총각네

    저도 칼 만지는 사람으로서 한마디합니다
    돼지 자체는 좋은 걸루 하셨네요 ^^ 그치만 선도 좋은고기를 후추를 사용하는건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별루라고 봅니다 돼지에 고유의 육즙맛이 잘 안나서요~~^^ 그리고 위사진 보면 설거지 할게 많이보입니다^^
    저는 요새 구이용 오겹 잘게 썰어서 팔팔 끓인물에 오겹넣고 10분정도 끓여서 먹습니다 소주있으면 아주 조금 넣어줍니다 (라면 끓여 먹는것처럼)

    2014.08.09 18: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육즙

    저리 쌂으면 육즙 제로 맛도 제로...
    솔직히 한국 요리에는 육즙의 개념이 없죠...
    갈비나 불고기나...

    2014.08.09 20: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다음 주에 이사가면 수육 해먹어야 겠네요.
    이 레시피랑 똑같이해서 제 블로그에 올려볼게요 아직 아묶것도 없는 블로그지만..!

    2014.08.11 05: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까복이

    볼때퍽퍽하다면 직접 물에 닿지않아서...인거같고 보통 물에서 끓여서 익힐때는 된장이나 후추나 월계잎이나 청주나 냄새잡아주는걸 넣는데 후추를 뿌리더라도 익혀지는 시간이 짧은것도있고 증기로 찌는것도있고 또 퍽퍽한것은 통으로 삶았을때는 안에 육즙이 잘 보존이되는반면 편으로 썰어서 익혔기때문에 육즙보호가 힘들었던거같습니다..
    밑에 물보단 맥주나 청주나 된장 생강 같은걸 넣어서 수증기에 향을 입혔으면 어땟을까 ..ㅎ 저도 궁금해지네요...잘봤습니다

    2016.06.14 19: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