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맛집/진평동2014.07.13 12:00


상호 : 종가집 돼지국밥

전화 : 054-472-8810


"부산의 맛, 돼지국밥"

부산의 대표하는 음식을 꼽으라면 제일 먼저 떠오르는 것이 역시나 '돼지국밥', '밀면' 두 가지다. 특히나 돼지국밥이라 하면 대표적인 서민 음식으로 싼 가격에 배불리 먹을 수 있으면서도 영양가도 듬뿍인 고마운 음식이다. 본인은 부산사람으로서 어릴때부터 돼지국밥을 먹으며 자랐다. 커서는 예전만큼은 안 먹게 되었지만 여러 추억이 있는 음식으로 가끔 생각이 난다.


요즘 부산의 돼지국밥이라 치면 맛이 상향 평준화가 되어 어딜가도 일정 수준이상의 맛을 느낄 수 있다. 예전 돼지국밥으로 유명했던 몇몇 맛집들이 있기는 했지만 지금은 다 거기서 거기다. 하지만 타지방만 가면 도저히 부산의 그 맛을 느낄 수 가 없다. 참 알 수 없는 노릇이지만 부산 사람들이 타지방에 살면 맛있는 돼지국밥을 찾기위해 많은 노력을 한다. 


구미에 살면서 나 역시 마찬가지로 여러 국밥집을 다녀봤지만 썩 마음에 드는 곳을 못 찾았었는데 국밥 덕후인 '종길동' 영감이 괜찮은 곳을 찾았다고 해서 언제 가볼까 각을 재다가 며칠 전에 다녀왔다. 정확히 말하면 국밥을 먹으러 갔었던 건 아니고 수육을 먹기 위해 갔다.



간판. 생각보다 가게가 엄청 크다. 이 정도 규모의 돼지국밥 집이라니..? 부산에서 온 체인점이라고 한다.



이 집의 대지국밥에 대한 자부심이 느껴진다. 일주일에 2번 이상 먹으면 건강이 좋아질거라니..



우리는 수육 小(16,000원)와 모듬순대(10,000원)를 하나씩 주문했다.




돼지국밥 집 치고는 가게가 굉장히 럭셔리하다. 너무 깔끔하다 보니 안 그래도 되는데 괜히 이질감이 느껴진다. 돼지국밥은 활기찬 시장통 안에서 주문하면 바로 할머니 같은 분이 바로 토렴을 해서 내어주시는 그 맛인데.. 아 물론 내어 주실때 국에 할머니의 엄지 손가락이 담겨 있어야 하는 건 덤이다. 이건 왠지 턱시도 입고 길거리에서 떡볶이를 먹는 느낌이라고나 할까?



국밥 덕후 종길동 영감, 이 집을 찾아낸 사람이다.



오늘 이발을 한 송놀자. 헤어 스타일이 조금 과하게 귀여워 졌다. 때리고 싶을 정도로..



겉절이



김치



참 애매한 무 반찬, 무 김치라고 하기도 그렇고.. 단무지 처럼 식초에 절인거 같은데..? 쌈무 고추가루 무침 정도?



국밥에 빠질 수 없는 깍두기.. 지만 약간 아쉬웠다.



정말 정체 불명의 정구지(부추), 부산에서 온 거라면 멸치 젓갈로 무친 정구지 김치가 나와야 정상인데..



쌈 야채



다른 도우미들



새우젓갈, 쌈장, 양파 이 3종 세트를 각각 개인용으로 따로 내어준다. 



모듬순대. 순대는 선지순대와 다른 야채순대(?) 두 가지가 제공 되면 내장은 창자만 제공된다. 투박하게 썰어내어 쫄깃한 식감을 최대한 살려냈다. 순대 속도 만족스러우며 전체적인 양도 많다. 내장이 다양하게 제공되지 않는 점이 조금 아쉽다. 간이나 염통도 내어주면 좋을텐데



수육. 겉으로 보기에는 양이 적어 보여도 막상 먹으면 만만치 않은 양이다. 소주 한 잔 하면서 2~3명이서 먹기에 적당하다. 부위는 삼겹살이며 그냥 국밥에 들어가는 고기가 아니라 수육용으로 따로 삶아서 다른 조리를 거친 듯 하다. 아주 부드럽고 촉촉하면서 돼지 잡내를 잘 잡아 내었다.



기본으로 제공 되는 돼지국밥 국물. 정말 진하고 구수한 맛이 난다. 제일 신기한 건 놀라울 정도로 돼지냄새가 나지 않는다는 거다. 말 안하고 먹으면 돼지국밥인지 모를 정도다. 돼지 냄새에 민감한 편인데 이렇게 아무 냄새도 나지 않으니 이게 과연 '돼지국밥'이라 부를 수 있는 음식인가 의문이 들 정도다. 뭔가 비법이 있겠지. 어쨋든 한 그릇 먹고나면 정말 든든할거 같은 진국이다. 안에 들어간 고추가루 때문인지 끝맛에 살짝 매콤한 맛이 감도는 게 계속 숟가락이 가게 만든다.



이렇게 한 상


"마무리"

밑반찬은 조금 아쉬운 부분도 있었지만 메인 메뉴들 만큼은 만족 스러웠던 종가집 돼지국밥. 완전히 부산 시장통에서 먹던 서민의 맛은 아니었지만 향토 음식인 돼지국밥이 이렇게 고급스러워질 수도 있다는 사실이 반갑기도 했다. 하지만 아직까지는 이런 고급스런 인테리어에서 먹는 돼지국밥은 어색하다. 그래도 구미지역에서 맛있는 돼지국밥을 못 찾으신 분이 있다면 이 집을 한번 가보시는게 어떨까?


- 끝 -



Posted by 불량식객 불량식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