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맛집/강원도2014.07.08 07:00

상호 : 메밀촌 막국수
전화 : 033-591-3939

"첫 강원도 원정"
이 블로그는 부산맛집으로 시작해서 현재는 부산, 구미지역을 중점적으로 다루고 있다. 하지만 타지역에 방문 했을때도 맛있는 음식을 먹게되면 가끔 포스팅을 하기도 한다. 그러다 보니 전국맛집 카테고리도 생기게 되었고.. 그렇지만 강원도 쪽으로 갈 일은 거의 안생기는데 이번에 친한 형이자 학교 선배, 회사 선배인 '용우'형의 결혼식 참석을 하면서 기회가 생기게 되었다.

강원도를 간 김에 예식을 보고 부페를 먹지 않고(밥이 별로라 하여) 그냥 그 지역의 음식을 맛보고 싶어서 고민을 해보니 역시 점심때 먹기에는 막국수 만한게 없다고 결론을 지었다. 그래서 용우 형을 통해(지인이 강원지역 유명 맛집 블로거) 식장 주변에 한 가게를 알아내게 되었고 예식이 끝나고 '종길동' 영감, '미나' 누님, '송놀자'와 함께 방문을 했다.


가게 입구, 맞은편에 주차공간이 있다.



메뉴판



2층에도 자리가 있나보다.



달달한 맛이 났던 열무김치



무 초절임



식초와 겨자가 나온다.




나말고 모든 사람들이 주문한 비빔 막국수(7,000원). 다들 만족하면서 먹었다. 양념이 너무 맵지도 않고 적당한 간이라 누구든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수준? 안타까운건 물론 이지역 특색이겠지만 김가루가 많이 들어간다는 것이다. 물론 그 맛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많겠지만.



감자 고기만두(10,000원), 뭔가 그 마트에 파는 그 녀석이 떠오르긴 하지만.. 막국수 먹다가 하나씩 먹으니 피도 쫄깃하고 맛있더라.





내가 시킨 물 막국수(7,000원). 저 노란 콩나물 같은건.. 메밀싹이다. 향긋하게 입맛을 돋구어 주더라. 육수는 당연히 동치미 국물 베이스이고 살얼음이 낀 시원한 육수가 더위를 한번에 날려준다. 말 그대로 깔끔하고 시원한 맛이다. 너무 과하지도, 모자라지도 않은 듯한 육수의 맛과 양념이 면과 잘 조화를 이룬다. 이 집의 면은 좀 더 냉면에 가까운 느낌이다. 너무 잘 끊어지지도 않고 질기지도 않은 적당한 쫄깃함. 

별 기대를 안하고 갔는데 생각보다 맛있어서 만족하고 나온 집. 언제가 될 지는 모르겠지만 기회가 되어 다시 한번 강원랜드를 방문하게 된다면 또 이 집을 찾게 되지 않을까?

- 끝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정선군 고한읍 | 메밀촌막국수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다중인격 정신분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헐~ 오늘 글보고 갔다가 왕실망
    다 남기고 왔어요.
    가족분이 남기신듯요....

    2014.08.21 19: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