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품정보/IT2014.07.07 08:00


"어느덧 2년"

애플의 아이폰 4를 사용하다가 삼성의 갤럭시 S3로 핸드폰을 교체한지 어느덧 2년이 지났다. 내가 안드로이드 제품을 잘 사용할 수 있을까 걱정을 했었지만 생각보다 안드로이드는 사용하기 편했다. 2년 약정이 거의 끝나가는 데다가 슬 지겨워져서 무슨 제품으로 바꾸어 볼까 고민을 하던 찰나에 중국 출장 중 떨어트려서 갤럭시 S3 액정이 또 깨져버렸다. 때마침 좋은 정책이 떠서 급하게 바꾸게 된 갤럭시 S5. 한번 열어 보도록 하자. 제품의 상세 스펙은 너무 많이 알려졌으니 따로 적지는 않겠다.

 

여담이지만 갤럭시 S3는 디자인도 참 내 스타일이 아니었는데 무엇보다 내구성이 정말 최악이었다. 2년간 액정이 4번이나 깨져버렸으니 말이야..



부산에서 폰 가게를 하는 친구 녀석한테 구매를 했다. SK를 사용하다가 별 마음에 들지도 않는 데다가 가격도 싸고 해서 LG 로 통신사를 변경했다. SK가 명품이라는 건 다 옛날 말이다.



삼성 제품도 옛날과는 다르게 포장이 많이 이뻐졌다. 솔직히 애플의 포장과 많이 비슷해 진건 사실이다. 어쨋든 만족 스럽다. 종이지만 시각적인 느낌은 나무 스러워 왠지 고급스러움이 느껴진다. 어서 뜯어보자.



이렇게 갤럭시 S5가 안전하게 들어있다. 



핸드폰을 걷어내고 아래 상자를 열면 사용에 필요한 각종 도우미들이 들어있다. 충전기, 여분 배터리, 이어폰 등.. 이번에 마음에 드는 부분 중 하나가 배터리 모양이 길어지면서 배터리 충전기 디자인이 아주 잘 빠졌다. 여태는 뭉퉁한 사각형이 었다면 직사각형으로 바뀌면서 세련된 느낌이다.



단말기를 켠 모습. 잠금 화면은 역시 내 스타일 대로 아무것도 없는 단색으로.. 지문 인식을 통한 사생활 보호가 인상 적이다. 생각했던 것보다 인식이 잘되서 우려했던 불편함은 생각보다 없다. 만보계도 정상적으로 잘 작동한다.



말이 많았던 후면 커버. 대일 밴드 같은 조롱도 들었지만 실제로 보면 그렇게 까지 이상하지는 않다. 물론 이게 최선은 아니었다고 본인도 생각한다. 



측면 디자인. 메탈틱한 플라스틱인데 많이 아쉬운 부분이다. 깔끔하게 처리했으면 더 좋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방수 방진 기능을 위해 USB 단자 부분에 커버가 있다. 기능을 위해 어쩔 수 없었겠지만 불편한 건 사실이다.

음.. 블로그를 통해서 여러번 밝혔지만 필자는 자타공인 '애플빠'이자 '삼엽충'이다. 살면서 여러 애플 제품과 수많은 삼성 제품을 써봤으니 나에게 애플이 더 좋니 삼성이 더 좋니 태클을 거는 건 자유지만 별 의미없는 짓임을 밝혀둔다. 그리고 이 글은 아이폰과의 비교글이 아닌 그저 본인의 갤럭시 S5에 대한 생각을 쓰기 위함이니.. 며칠 밖에 사용하지 않았지만 그동안 느낀 장, 단점을 한번 써보도록 하겠다.

"장점"
우선은 이번 제품에서 가장 마음에 드는 3부분을 뽑아보자면

① 지문 인식 
: 손가락을 일자로 세워서 위에서 아래로만 동작한다는 부분이 아쉽긴 하지만 굉장히 만족스러운 기능이다. 인식율은 뛰어난 편이며 혹시나 누가 내 폰을 볼까? 하는 걱정을 떨쳐버릴 수 있다. 지문도 최대 3개까지 등록 가능해서 여러 손가락으로 이용할 수 있다. 
이건 실화인데, 평소 내 폰을 자주 가지고 노는 집 사람이 내가 폰을 바꾸고 폰을 볼 수가 없자 내가 자는 동안 옆에와서 내 손을 가지고 가더라.. 이러다가 곧 손을 잘라갈 듯...

② 헬스 케어
: 처음에 이 제품에 이런 기능이 들어간다는 사실을 알게 됐을때 과연 그런게 필요할까? 라는 생각을 했는데 막상 있으니 요긴하게 잘 쓰고 있다. 만보계로 하루 걸음수를 체크할 수도 있고 출퇴근시 자전거를 이용하는 나로서는 거리, 칼로리 소비 등을 알 수 있으니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 사실, 심박수 체크 기능은 왜 있는지 아직 모르겠다.

③ 카메라
: 카메라가 많이 좋아졌다. 특히 마음에 드는 건 '아웃 포커스' 모드이다. 좋은 DSLR 이나 미러리스로 찍은 것 만큼은 아니지만 기대 이상으로 좋은 사진이 많이 나와서 앞으로는 맛집 다닐 때 혹시 무거운 'NX300'을 안 챙겨 가더라도 서브 카메라로서의 역할을 충분히 해줄 수 있을거 같다.

"단점"
① 디자인 
: 역시나 디자인이다. 과연 이게 최선이었을까? 솔직히 조금 의아스러운건 애플의 경우 매번 제품이 비슷한 디자인으로 나와도 사람들은 극찬을 한다. 실제로 아이폰 4부터 아이폰 5S 까지의 디자인 변화는 크지 않다. 하지만 삼성 제품의 경우는 어라? 또 똑같네 라는 반응이 지배적이다. 뭐.. 디자인이 비슷한 거에 대해서 태클을 걸고 싶지 않다. 나름 삼성에서 추구하는 패밀리룩일 거라고 생각하니까. 하지만 패밀리 룩의 방향을 처음부터 너무 잘못 잡은게 아닐지? 개인적으로는 S4의 디자인은 참 마음에 들었었는데..

② 키 변경
: 이건 아직도 적응이 안되는 문제인데 기존의 갤럭시는 왼쪽에 메뉴키가 있었으나 이번 모델은 사용중인 앱 목록이 나온다. 꾸욱 누르고 있으면 기존의 메뉴 버튼의 역할을 하기는 하는데 적응이 되버려서 그런지 너무 불편하다. 이미 갤럭시는 넓은 사용자 층을 확보하고 있는데 그들의 불편을 감수하고 바꿀 필요가 있었을까?

③ 크기
: 본인은 남자치고 손이 아주 작다. 왠만한 여자 손보다도 작은 편인데, 갤럭시 S3의 경우는 그립감에 엄청 만족을 했었다. 하지만 S5에 오면서 크기가 좀 더 커졌다. 한 손으로 쥐고 있는게 많이 불편하다. 왜 노트 라는 대형 프리미엄 모델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S 시리즈가 왜 계속 커져야 하는 것일까? S 시리즈 사이즈가 커지면 노트 시리즈의 메리트가 없지 않나?

"마무리"
전체적인 기분(?), 정확히 얘기하면 이 제품은 문제는 아니다. 그냥 내가 느낀건.. 기존 사용하던 갤럭시 S3도 성능이 나쁘지 않아서 느리다고 생각한 적이 없어서 그런지 그렇게 많이 빨라졌다고 생각이 안 든다. 물론, 새로운 기능도 있고 좋아진 부분도 많지만 말이야. 뭐 그래도 iOS가 아닌 안드로이드 진영의 제품을 선택하겠다는 분들께는 역시 삼성 제품 만한게 없지 않을까?

- 끝 -


Posted by 불량식객 불량식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