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맛집/남구2011.05.31 16:05


상호 : 봉평 막국수
전화 : 051-625-2322
위치 : 부산 남구 대연동 교통방송국에서 UN교차로 방면으로 가는 길 우측에 위치.

어느 저녁 '그분'께서 저녁을 한 끼 대접하신다하여 어디를 갈까 고민을 하다가 이 주변을 같이 걷다가 본 막국수 집으로 결정. 막국수는 부산에서 유명한 막국수 집이 몇군데 있지만 위치가 어중간하여 자주 접하지는 못하는 음식이다. 사직의 주XX 막국수 집, 수영의 둔X 막국수집 등이 있다. 두 집은 육수 스타일이 달라서 어디가 더 맛있니 비교하기가 쉽지는 않다. 오늘 소개하는 집은 그 두 집의 중간쯤 된다고 할까? 물론 마냥 내 생각일 뿐이다.

간판. 가게 외관이 아주 깔끔하다. 밖에서 보이는 내부 역시 깔끔하다. 지나갈때 식사시간이라서 손님이 제법 있었는데 오늘은 조금 늦은 저녁이라 그런지 아주 한산하다.

메밀차가 나온다. 아직 추울때라서 따뜻한 차로 몸을 녹여본다.

메뉴판. 가격은 딱 예상했던 만큼이다. 어느 막국수 집이나 가보면 메밀의 효능에 대해 설명을 해 놓았다. 이 집도 역시나. 뭐 몸에 좋다니 많이 먹어두자. 곱배기는 1,000원 추가다. 근데 이거 말고도 저녁에 주문이 가능한 메뉴들이 있다. 아마 술 안주로 가능한 것들 이었다. 잘 기억은 안나지만 '양곱창' 이었던 기억이 있다.

이 날 나에게 저녁 대접을 해주신 분.

막국수(4,500원) 근데 항상 막국수를 먹을때 궁금한 점이 하나 있는데(강원도에서 원조를 먹어보지 않아서) 원래 이렇게 김이 많이 뿌려져 나오는 건가? 아니면 부산 사람 입맛에 맞춘건가. 나같은 사람은 별 상관없지만 김은 향이 강해서 이렇게 넣어 먹는 걸 안 좋아하는 사람도 있을텐데 차라리 따로 김을 내어주는 게 좋지 않을까?

고명은 삶은 계란, 열무김치, 무 초절임 그리고 다대기가 들어있다. 먼저 삶은 계란으로 속을 보호(?)하고 육수 맛을 본다. 고기 육수와 동치미 육수를 섞은 듯?(이래서 두 막국수 집의 중간 쯤이라고 처음에 언급했다. 아니면 말고) 너무 가볍지도 무겁지도 않은 시원한 육수에 끊어지지 않고 쫄깃한 면발이 잘 조화를 이룬다. 

밑반찬. 이건 좀... 차라리 열무김치를 내어주지.. 열무김치가 아무리 고명으로 들어있다고 해도 열무김치와 면을 함께 먹으면 더 맛있는데.. 조금 아쉬운 점이었다.

감자만두 小(3,000원). 아주 앙증맞은 감자만두. 아마 만두피에 감자가 들어간듯? 기억이 잘 나지 않는다. 물론 맛도. 맛은 있었던거 같은데..

워낙에 면을 좋아하는 데다가 이제 곧 여름이 오기 때문에 학교 앞의 이런 시원한 면을 취급하는 괜찮은 집들은 정말 사막의 오아시스 같은 곳들이다. 올 여름이 오면 자주 방문할 듯 하다.

http://sukzintro.com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광역시 남구 대연1동 | 봉평 막국수 UN직영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다중인격 정신분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