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맛집/남구2011.01.10 14:00

상호 : 알천 순대곱창·전골 전문점
전화 : 051-612-5952~3
위치 : 아래 명함참조.

역시나 기말고사 기간. '교' 녀석이 야간에 학과 사무실에서 일하는 관계로 제대로 저녁을 챙겨 먹지 못하는 상황. 하지만 시험기간이다보니 평소보다는 조금 일찍 마칠 수 있었다. 9시쯤 끝난 '교'를 픽업하여 '민만몬'과 함께 밥을 먹을려고 했는데 어디를 갈지 역시난 고민을 할 수 밖에 없는 상황. 날은 점점 추워지고 새벽까지 공부를 해야하는 입장이기에 따뜻하고 든든한 게 먹고 싶었다. 이럴때 떠오르는 음식은 당연히 국밥. 하지만 본인은 돼지 특유의 냄새를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돼지국밥을 잘 먹지 않는데 몇 집 입에 맞는 곳이 있다. 이 집이 바로 그 집들 중 하나이다. 전에도 한번 방문해 보았기에 10시까지 영업을 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 

간판. 요즘 많이 유명했는지 손님이 엄청 많다. 점심시간이나 저녁시간에는 줄을 서서 기다려야 한다. 그래서 몇번 그냥 돌아간 적이 있다.

메뉴판. 사진이 작아서 잘 안보인다. 순대 곱창전골이나 순대 전골은 1인분에 8,000원이고 국밥류는 6,000원이다. 돼지국밥 가격이 전체적으로 너무 많이 올랐다. 이제는 국밥도 맘 편히 못 먹는 시대가 온 듯하다.

'교' 녀석. 이 녀석 때문에 시험기간에 식사 리듬이 바꼈다. 밥도 혼자 먹으면 쓸쓸하니까. 녀석 여자친구도 있는데 왜 내가 챙겨야 하지..

밥을 먹었음에도 불구하고 옆에 있다가 같이 끌려온 '한울' 이 녀석 별명도 하나 지어야 할텐데... 그나저나 사진에서 지켜주지 못해서 미안하다. 고의가 아니란다.

자체발광을 외치던 '민만몬' 아이폰의 플래쉬를 켜놓고는 자체 발광이란다. 원래 정상이 아닌건 알고 있었지만 요즘 점점 더 이상해져 가는 녀석이다.

역시나 저녁을 미리 먹었음에도 불구하고 옆에 있다고 끌려온 '뚱'. 농담으로 술 한잔 할래? 라고 물어봤더니. 기겁을 한다. 왜 그러지...? 왤까? 난 별로 한게 없는데.

기본으로 주는 맛보기 순대. 두당 2개씩 나온다. 여기서 직접 만드는 수제 순대인데 아주 맛있다. 순대에 대한 자부심이 강한 듯 한데.. 먹어본 순대 중에 손에 꼽을 정도.. 다만 아쉬운 점은 종류가 하나 밖에 없다는 것이다. 망미동에 여러 종류의 수제 순대를 하는 집이 있었는데.. 가끔 그 집이 그립다.

국밥에 넣는 양념. 취향에 따라 기호에 따라 넣어도 되고 안넣어도 되고 양 조절은 알아서 하면 된다. 보통의 국밥집에는 넣어서 나오는데 소비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세심한 배려 중 하나. 이런 작은 차이가 맛집을 만든다고 생각하는 본인.

김치. 저번에 방문했을 때 보다 맛이 조금 개선된 듯 하다. 이 집이 맞는거 같은데 저번에 와서 김치가 별로라고 생각했는데 이 날은 좋았다.

깍두기. 역시 맛있다. 김치와 깍두기는 국밥의 절친한 친구다. 강동희의 어시스트가 없으면 허재가 골을 못 넣듯이 이 녀석들이 없으면 국밥의 맛은 절반으로 떨어진다.

정구지(부추). 보통 다들 국밥에 넣어서 함께 드시던데 본인은 안 넣고 국밥 따로 정구지 따로 먹는 걸 선호한다. 

새우젓에 약간의 양념을 더 했다. 그냥 나오는 것보다 보기도 좋고 맛도 좋다. 

드디어 나온 순대국밥(6,000원). 들깨가 들어가서 고소하고 돼지의 잡내를 아주 잘 잡았다. 안에 내용물도 실하다. 순대와 수육이 함께 들어있다. 고기의 양도 많고 질도 나쁘지 않다. 순대는 아까도 언급했듯이 맛이 아주 좋다. 기호에 맞게 새우젓, 양념, 정구지 등을 적당히 넣어서 먹으면 된다. 처음에 너무 뜨거우니 혀가 데이지 않게 조심하시는 걸 추천한다.

전체샷. 가격이 아주 싸지는 않지만 직접만든 순대를 사용하고 밑반찬의 퀄리티도 괜찮으니(가짓수는 안 많지만) 딱히 비싼거 같지도 않다. 돼지 냄새에 민감하신 분들도 충분히 드실 수 있을 듯. 추운 겨울날 따뜻한 국밥 한 그릇이 생각 나신다면 한번 방문해 보시는 것도 나쁜 생각은 아닐터.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광역시 남구 대연제3동 | 알천식당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불량식객 불량식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천

    카운터에 있는 저놈이 저였네요;; ㅋㅋ 홍보해주시니 감사해요 ^^ 근데 누군지 모르겟네요 ㅠㅠ 이름이라도 알려줘야 서비스를 드릴텐데요 ㅋㅋㅋ 와서 말씀해주세요 336씨라고 ㅋㅋ

    2011.02.11 00: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어라...사장님이신가요? 저는 가끔 가서 국밥 한그릇 하고 오는 나그네라;; 근데 336이 무슨 말이신지요?

      2011.02.11 13:43 신고 [ ADDR : EDIT/ DEL ]
    • 나그네

      http://sukzintro.com/336 주소보니 이렇게 써있네요.... 주소에 336을 말씀하시는듯ㅎ

      2011.04.19 11:19 신고 [ ADDR : EDIT/ DEL ]
  2. 피해자

    알천순대 맛있어서 자주 갔는데 이번에 갔다가 완전 피봤음.
    방쪽에 에어컨 바로 아래에 앉아있다가 밥을 먹었는데요~ 3분의1쯤 먹었을때 에어컨에서 제 머리위로 물이 주르르!!
    머리 옷 다 젖구요~가방까지~ 수돗물 틀어놓은것처럼 줄줄 쏟아졌어요, 많이 쏟아져서 손님들 다 깜놀~시선집중!
    제가 피한 자리 방석은 물이 흥건~
    사장이 물수건 들고와서는 에어컨 막닦고 전 제밥위로 물떨어질까봐 국밥그릇 치우고 비켜나있었죠
    친구가 옷 다 젖었으니 물닦게 수건달라고 했더니 가지고와선 사장한테 전달 에어컨 닦더라구요
    거기까진 좋았어요~ 사고니까....
    다 닦더니 방석가지고 그냥 쌩! 눈도 한번 안마주치고 바로 가는거에요
    죄송하다는지, 옷은 괜찮냐는 기본적인 인사 없고!! 자리옯겨주겠다던지~ 그런 말없이 쌩! 가더라구요
    어이가 없어서 밥맛 다 떨어지고~ 참고 앉아서 먹으려고 했는데 진짜 이런 말도 안되는 대접은 첨이라
    먹던 밥이 체하더라구요..... 진짜 속상해서 도저히 밥먹을 기분아니라 바로 나왔습니다.
    나올때도 저희 더 못먹겠다고 했더니 한마디 말고 없이 쳐다도 안보고 가든지 말든지~
    솔직히 저는 " 아이고~ 식사하시는데 죄송해요~" 이 한마디만 하면 괜찬하요~ 하고 먹으려고
    반대쪽으로 밥그릇이며 다 옮겨 앉았는데 ....사장이 정말 형편없더군요
    저도 경우 없는 사람도 아니고 나이도 서른이라 이러저러한 사정 다 이해해줄만한 나입니다.
    하지만 이건 진짜...사장의 마인드를 고치지 않으면 열심히 일하시는 다른 아주머님들만 고생하겠더라구요
    정말 비추!!!

    2011.08.30 17: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